배우 이정재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정재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정재가 악역을 연기하는 흥미로움에 대해 이야기했다.

30일 오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 출연한 배우 이정재를 만났다. 이정재는 이번 영화에서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 역을 맡았다.

이정재가 악역을 맡은 작품들은 흥행에 성공한 바 있다. 이번 작품에서 잔인한 인물을 연기한 이정재는 "제작하는 분들이 흥행 때문에 나한테 악역만 맡길까봐 불안하기도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뭐가 됐든 흥행하면 좋다"고 덧붙였다.

이정내는 "악역은 상상력을 좀 더 발휘해서 캐릭터를 흥미롭게 만들 수 있는 여지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레이 역을 제안 받았을 때 어떻게 좀 더 새롭고 흥미롭게 할까 고민할 때가 제일 즐거웠다. 고민하고 실제로 테스트해보고 이미지를 공유해보는 과정이 재밌었다"고 전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 분)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 분)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액션물. 오는 8월 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