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우성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우성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우성이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이하 '강철비2')에 함께 출연한 유연석의 배우로서 자세에 대해 칭찬했다.

27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정우성을 만나 영화 '강철비2'를 비롯해 최근 연기 활동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정우성은 이번 영화에서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에는 유연석이 북한 위원장 조선사 역으로 등장한다. 유연석은 어떤 배우였느냐는 물음에 정우성은 "책임감이 있다는 건 중요한 것 같다. 책임감이 있으면 현장에서 자신의 역할을 완수해내기 위해 주인이 된다. 이 책임감의 확정은 결국 이 영화에서 자신이 어느 정도 역할을 해내야 한다는 생각으로 연결된다. 그러기 위해선 현장의 모든 것을 알아야한다. (유연석은) 시간적 노력과 감정적 이해, 이런 것들이 두루두루 하는 배우더라. 마음에 드는 동료이자 후배였다"고 칭찬했다.

미국 대통령 스무트 역으로는 앵거스 맥페이든이 출연한다. 정우성은 앵거스 맥페이든에 대해 "(연기) 경험이 많고 극작가, 연출가로도 활동한다. 여유가 있고 받아들일 준비가 된 분"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우리와의 작업에 있어서도, 우리가 어떤 배우인지 관찰하고 융화되더라. '난 이걸 할 테니 건들지마'라고 규정하고 선을 긋지 않았다. 그래서 치고받는 서로의 리액션들이 다양하게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영화에서 남북미 정상은 잠수함의 좁은 함장실에 갇히게 된다. 정우성은 "비좁은 함장실에서 가장 힘들어했던 게 앵거스다. 땀도 많이 나고 폐쇄공포증도 약간 있는 거 같던데 그걸 이겨내더라"고 전했다.

'강철비2'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 2017년 개봉해 445만 명의 관객을 모은 '강철비'의 속편으로,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