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 사진=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스틸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 사진=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스틸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멜라니 해밀턴 윌크스 역으로 출연한 배우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가 26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104세.

드 하빌랜드의 홍보 담당자인 리사 골드버그는 드 하빌랜드가 프랑스 파리의 자택에서 평화롭게 자연사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드 하빌랜드을 그동안 '할리우드 황금기'의 여배우들 가운데 마지막 생존자로 평가돼왔다고 전했다.

드 하빌랜드는 1916년 일본 도쿄에서 영국인 부모 아래 태어났다. 생후 3살 때 부모는 이혼했고, 드 하빌랜드는 어머니와 함께 미국 캘리포니아주로 떠났다. 드 하빌랜드는 영국과 미국, 프랑스 시민권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1950년대 초반 이후 파리에 거주해왔다.

드 하빌랜드는 1935년 막스 라인하르트의 눈에 띄어 그가 제작한 영화 '한여름 밤의 꿈'으로 데뷔하게 됐다. 4년 뒤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멜라니 해밀턴 윌크스 역으로 출연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드 하빌랜드는 비비언 리 역의 스칼렛 오하라와 대비되는 성격을 지닌 멜라니 역을 차분하게 소화해 호평을 받았다.

드 하빌랜드는 '캡틴 블러드'(1935), '로빈 후드의 모험'(1938) 등에도 출연했으며, '그들에겐 각자의 몫이 있다'와 '사랑아 나는 통곡한다'로 1946년과 1949년 각각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008년에는 미국 정부로부터 국가예술 훈장을, 2010년에는 프랑스 정부로부터 최고 영예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를 각각 받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