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2' 유연석 "北 위원장 연기한 내 모습, 스스로도 새로워"


배우 유연석이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이하 '강철비2')에서 북한 위원장을 연기한 자신의 모습이 스스로도 새로웠다고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강철비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양우석 감독과 배우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이 참석했다.

유연석은 북한 위원장 조선사 역을 맡았다. 유연석은 “근래에 드라마를 시청하신 분들은 어색해하실 수도 있고 한편으론 새롭게 느낄 것”이라며 “나 역시 영화 속 내 모습이 새롭기도 했다. 선배님들과 같이 어울려서 북한 말을 쓰며 연기하는 모습을 재밌게 봤다”고 밝혔다. 이어 “예고편에서 잠깐 내 모습을 보시고 영화를 보신 분들이 어떻게 느낄지 궁금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유연석은 “북 위원장을 준비하면서 헤어스타일, 의상, 말투, 영어 등 감독님과 고민하고 상의했고, 실제 인물을 모사해서 연기하고 싶진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북한 등 사회주의 체제의 인민복이나 기본적인 헤어스타일은 가져왔고, 이걸 내게 맞게 바꿨다”고 전했다.

'강철비2'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 2017년 개봉해 445만 명의 관객을 모은 '강철비1'의 속편으로,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