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학주./ 사진제공=SM C&C
배우 이학주./ 사진제공=SM C&C


드라마 '멜로가 체질', '부부의 세계', '야식남녀'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끝없는 연기 변신을 꾀하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배우 이학주가 이번엔 노력파 취준생 '준근'으로 또 한 번의 반전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어서오시게스트하우스'를 통해서다.

영화 '밥덩이'로 데뷔해 독립영화와 상업영화를 오가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아온 이학주는 영화 '검은 사제들'의 원작 단편영화인 '12번째 보조사제'에서 '보조사제' 역할로 인상적인 열연을 펼쳐 큰 화제를 불러모았고, '독립영화계의 강동원'이라는 수식어까지 얻으며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tvN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으로 안방극장에 진출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기 시작한 그는 영화 '날, 보러와요', 드라마 '38 사기동대', 드라마 '멜로가 체질'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관객들을 만나며 어떤 역할에도 완벽히 스며드는 카멜레온 같은 매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았다.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는 아내 '한주'의 마음을 얻기 위한 '직진 스윗남'에서 아내와 아들을 버리고 성공을 찾아 떠난 '쓰레기'로 반전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올해 최고의 화제작이자, 이학주를 대세 배우 반열에 올려놓은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는 등장 만으로도 숨 막히게 만드는 최강 빌런 '박인규' 역할로 등장하며 또 한번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야식남녀'에서는 악역의 이미지를 탈피, 겉은 까칠하지만 속은 따뜻한 천재 디자이너로 또 한번의 연기 변신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이렇듯 선보이는 작품마다 새로운 매력으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은 대세 배우 이학주가 이번엔 대학교 5학년 취업준비생 '준근'으로 새로운 변신에 도전한다. '어서오시게스트하우스'는 서핑 게스트하우스에서 숙식 알바를 시작한 대학교 5학년 취준생 '준근'이 홧김에 양양 바다를 걸고 금수저 서퍼와 막무가내 서핑 배틀을 시작하며 벌어지는 객기 폭발 청춘 버스터다. 극 중 준근은 뭐든 열심히 하지만 되는 일은 없고, 서핑이라곤 1도 모르지만 얼떨결에 서핑 배틀까지 뛰어들며 '취업'과 '서핑' 사이에서 갈팡질팡 한다.

이학주는 '준근'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암담한 현실을 마주해야 하는 두려움과,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발견하게 된 설렘이 뒤섞인 채 선택의 기로에 선 '준근'의 심경을 잘 표현해보고 싶었다"고 밝힌 만큼, '어서오시게스트하우스'에서 그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가 탄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어서오시게스트하우스'는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