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선빈이 13일 열린 '오케이 마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이선빈이 13일 열린 '오케이 마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이선빈이 영화 '오케이 마담' 촬영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화 '오케이 마담'의 제작보고회가 13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철하 감독과 배우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배정남, 이선빈이 참석했다.

이선빈은 신원미상의 캐릭터를 연기한다. 스포일러 주의를 단단히 당부 받았다는 이선빈은 “내가 말이 굉장히 많은데 뭐라고 말할 수가 없다. 웬만한 질문에 ‘궁금하시다면 영화를 보시길 바란다’고 말할 수밖에 없을 정도”라며 “존재만으로도 스포일러라고 할 정도로 베일에 싸인 미스터리한 캐릭터”라고 말했다.

마스크, 모자를 쓴 촬영이 많았다는 이선빈은 “분장이 편했다. 머리가 눌려도 신경 안 써도 됐다. 분장 시간이 다른 선배님들보다 짧았다”고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