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엄정화가 13일 열린 '오케이 마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엄정화가 13일 열린 '오케이 마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엄정화가 영화 '오케이 마담'을 통해 액션스쿨을 다녔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화 '오케이 마담'의 제작보고회가 13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철하 감독과 배우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배정남, 이선빈이 참석했다.

엄정화는 생애 첫 해외여행에 나선 꽈배기 맛집 사장 이미영 역을 맡았다. 엄정화는 "액션 영화를 꼭 해보고 싶었다. 나도 '라떼 시절' 너무나도 좋아하던 영화가 있었는데 나한테도 이런 시나리오가 마침내 왔구나 싶었다. 액션이라서 좋았고 시나리오가 재밌어서 꼭 하고 싶었다. 제목처럼 뭐든지 다 '오케이' 될 것 같은 통쾌함이 있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엄정화는 "(액션에) 로망이 있어서 이 시나리오가 반가웠고 잘 해내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캐스팅이 완성되기 전부터 혼자 가서 액션스쿨을 다녔다. 액션스쿨도 내 로망이었다. 액션스쿨 가는 내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면서 쑥스러워했다. 이어 "로망을 실현시키는 게 행복했다. 가서 액션 배우들과 같이 훈련하는 게 힘들긴 했지만 즐거워서 감격스러웠다. 두 달 넘게 열심히 연습했다"고 말했다.

엄정화는 "나는 진지하게 동작을 하는데 춤 같다고 해서 그 부분을 고치기 어려웠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박성웅은 "즐겁다는 건 덜 굴렸다는 거다. 토 나올 정도로 해야 했다. 첫날은 무조건 토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엄정화는 "토할 뻔 했다"며 웃었다.

'오케이 마담'은 생애 첫 해외여행에 나선 부부가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리면서 숨겨왔던 능력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액션 코미디. 오는 8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