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동원 / 사진제공=NEW
배우 강동원 / 사진제공=NEW


배우 강동원이 영화인의 한 사람으로서, 주연배우로서의 책임감에 대해 이야기했다.

10일 오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반도'의 개봉을 앞둔 배우 강동원을 만났다. 강동원은 이 영화에서 미션을 안고 폐허가 된 땅에 돌아가는 생존자 정석 역을 맡았다.

극 중 정석은 영화를 이끌고가며 화자로서 관객들에게 설명해주는 캐릭터. 여러 캐릭터가 골고루 보이는 영화에서 강동원은 주연으로서 욕심은 없었을까.

강동원은 "내 캐릭터 자체가 그랬다"면서 자신의 역할에 만족해했다. 이어 "너무 굴곡이 많아도 너무 평면적이어도 영화에 도움이 될 거 같지 않았다. 잘못하면 투머치가 될 수도 있어서다. 좀비액션영화지만 관객들이 정석의 감정선을 따라오는 것도 중요했다"고 말했다.

영화에서 아역배우 이레와 이예원의 활약이 상당하다. 강동원은 "이레가 운전할 때 저는 뒷좌석에서 하는 일이 없지 않나. 그 시퀀스에서 내 역할이 그 친구들을 돋보이게 하는 거다. 그런데 감독님은 내가 그렇게 안 해줄 거라 생각했나보다. 첫 테이크를 갔을 때 감독님이 내게 이레 캐릭터를 이렇게까지 살려줄 줄 몰랐다면서 고맙다고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주연배우로서 업계를 짊어지는 책임감에 대해 묻자 강동원은 "자연스럽게 그렇게 되는 것 같다"고 답했다. 나이가 들었다고 생각할 때는 언제냐는 물음에 "아침에 일어나서 찌뿌듯할 때다. 옛날엔 안 그랬다. 술이 안 깰 때도"라면서 웃었다. 최근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아역배우 이예원은 "이정현 엄마나 강동원 삼촌이 그렇게 유명하신 줄 몰랐다"면서 "강동원 삼촌도 옛날에 핫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파격적(?) 발언에 대해 강동원은 "예원이는 충분히 그렇게 생각했을 것"이라며 "예원이 어머니가 놀라셨을 지도 모르겠다"면서 웃었다. 이어 "내가 언제까지 핫하겠나. 나이 들어가는 거다"고 덧붙였다.

'반도'는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4년 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1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