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 강동원 "'부산행' 팬들 실망하지 않게 최선 다했다"


배우 강동원이 영화 '반도' 출연 결정에 고민이 있었다고 밝혔다.

9일 오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반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연상호 감독과 배우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이 참석했다.

강동원은 봉쇄된 반도에 돌아온 생존자 정석 역을 맡았다. 강동원은 "속편을 한다는 게 배우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다"면서 "감독님이 갖고 계신 비전이나 생각이 좋았다. 시나리오를 봤을 때 '부산행'과 세계관을 공유하지만 또 다른 이야기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영화를 만들어갈 땐 언제나 압박이 있다. 어깨가 굉장히 무겁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이 영화는 오히려 이런 고민이 시나리오와 감독님을 보고 해소가 됐다. 든든했다"고 말했다. 또한 "'부산행'을 좋아해주셨던 분들에게 실망시켜드리지 않게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반도'는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4년 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1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