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강철비2'의 유연석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비2'의 유연석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연석이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이하 '강철비2')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화 '강철비2'의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배우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과 양우석 감독이 참석했다.

유연석은 북한 위원장 조선사 역을 맡았다. 극 중 조선사 위원장은 영어에 능통해 한국 대통령과 미국 대통령 사이의 통역을 맡게되면서 일촉즉발 긴장감을 선사한다.

유연석은 "북 위원장 역을 내게 제안하신 게 맞나 싶었다"며 "망설이기도 했고 한 나라의 지도자 역을 한다는 자체가 스스로도 상상이 안 됐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한반도 정세를 실감나게 얘기하지만 영화라는 무한한 상상의 공간에서 더 많은 얘기를 펼치려면 굳이 싱크로율을 맞추는 거보다 더 많은 상상을 할 수 있게끔 하는 게 좋겠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유연석은 "그러고 나서 대본을 다시 보니 한반도 정세를 실감나게 얘기하지만 그 안에 위트 있게 그려내는 재미있는 요소들, 볼거리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겁이 났지만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게도 도전과 같은 캐릭터였다. 도망치지 말고 도전해보자고 했다"고 밝혔다.

'강철비2'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