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강철비2'의 정우성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비2'의 정우성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우성이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이하 '강철비2')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화 '강철비2'의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배우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과 양우석 감독이 참석했다.ㄹ

정우성은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 역을 맡았다. 극 중 한경재는 급변하는 국제 정세 속에서 냉전의 섬이 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고민한다. 정우성은 1편과 달라진 진영의 배역임에도 출연한 이유에 대해 "'강철비1'도 판타지적이고 영화적 해석이라고 생각하면 쉽지만 그 안에 담긴 무게는 상당하다. '강철비2'에서 대통령을 하라니 감독님이 내게 왜 자꾸 숙제를 던져주시나 싶었다. 같이 하기까진 상당한 고민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정우성은 "'강철비'는 땅, 우리가 살고 있는 한반도가 주인공이다. 우리의 땅이 갖고 있는 아픔과 역사, 우리가 바라보고 있는 땅의 의미는 어떻게 정립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철비1'은 두 인물이 한반도의 희망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 판타지적이라 할 수 있다. '강철비2'는 국제정세 속에 한반도를 좀 더 냉철하게 바라보기 때문에 좀 더 차가울 수 있다"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어떻게 캐릭터를 준비했느냐는 물음에 정우성은 "상상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했던 대통령들의 모습을 살펴보고, 그 분들이 어떤 모습으로 한반도 문제를 바라봤는지에 대해 생각해봤다. 대통령들이 우리 민족, 역사에 대한 연민을 통해 우리 민족과 한반도에 대해 미래를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며 남북정상회담을 주도했는지 생각해봤다"고 밝혔다.

'강철비2'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