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다' 5일 만에 100만 동원
2월 말 이후 최고 성적
박스오피스 2위 '결백'도 100만 가시권
영화 '#살아있다'의 주역 박신혜-유아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살아있다'의 주역 박신혜-유아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유아인·박신혜 주연 영화 '#살아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뚫고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살아있다'는 지난 26일 금요일부터 28일 일요일까지 무려 70만명의 관객을 끌어모았다.

개봉 첫날 20만명을 동원하며 '흥행'을 예감한 '#살아있다'는 주말 동안 하루 20만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개봉 5일째 누적 관객 수 106만46명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한 2월 말 이후 최고 성적이다.

2월 23일 이전에 개봉해 100만명을 넘긴 '정직한 후보'(7일째) '클로젯'(11일째)보다 흥행 속도도 빠르다.

신혜선·배종옥 주연작 '결백'은 같은 기간 9만8177명이 관람해 박스오피스 2위를 지켰다. 10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 수는 71만6075명. 꾸준하게 관객을 모으고 있는 '결백'도 100만 가시권에 들었다.

디즈니·픽사의 애니메이션 '온워드:단 하루의 기적'은 8만7795명을 모아 3위를 차지했다. 17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은 27만9848명이다.
영화 '#살아있다' '결백' 포스터
영화 '#살아있다' '결백' 포스터
영진위의 6천원 할인권 배포 이벤트가 진행된 마지막 주, 극장을 찾은 주말 관객수도 99만9250명을 기록했다. 전주 48만8749명에서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개봉하는 상업영화 '침입자' 개봉일에 맞춰 시작한 영진위 할인권 이벤트는 애초 3주 동안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예상보다 낮은 사용률로 한주 연장됐다.

할인권의 40%가 배포된 첫째 주 관객은 48만6033명에 불과했고, 둘째 주 61만4282명, 셋째 주 59만9860명이었다. '#살아있다'가 개봉한 넷째 주에는 120만5751명으로 증가했다.

한국 영화계가 모처럼 숨통이 트였다. 무려 4개월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가 나왔다. 앞으로 블록버스터 좀비영화 '반도'를 시작으로, 정우성, 곽도원 주연작 '강철비2: 정상회담', 이정재, 황정민 주연작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 여름 기대작들이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침체됐던 극장가가 코로나19를 뚫고 부활할 수 있을 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