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미트'서 강렬한 연기 변신
납치당한 아이 찾기 위해 분투하는 연주 役
진서연 "새로운 연기 전환점 될 것"
배우 진서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진서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진서연이 범죄 스릴러 영화 '리미트' 출연을 확정했다.

'리미트'(이승준 감독)는 사상 최악의 유괴사건 비밀 위장 수사에 투입된 생활안전과 경찰이 유괴범과의 쫓고 쫓기는 강렬하고 치밀한 심리 드라마를 보여줄 범죄 스릴러다. 앞서 이정현, 문정희가 출연을 확정, 여기에 진서연이 가세해 강렬한 캐스팅 조합을 완성했다.

'독전'을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진서연은 제55회 대종상 여우조연상, 제39회 청룡영화상 인기스타상, 제10회 올해의 영화상 여우조연상 등 각종 시상식을 휩쓸며 대세의 반열에 올라 섰다.

그런 그가 '리미트'에서 '독전'을 뛰어 넘는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납치당한 아이를 찾기 위해 분투하는 연주 역으로 변신해 물불 가리지 않고 위기에 맞서는 것.

진서연은 "연주 역은 '독전' 이후 나에게 새로운 연기 전환점이 될 것이다. '독전'에서 선보였던 강렬함에 이어 '리미트' 연주 역을 통해 내면에 갖고 있는 인간성의 복잡한 본질을 섬세하고 긴장감 있게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영화와 캐릭터가 주는 묵직한 힘을 예고했다.

장르 불문 최고의 여배우로 독보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이정현은 올해 개봉을 앞두고 있는 기대작 '반도'(연상호 감독)에 이어 '리미트'에서는 생활안전과 경찰 소은 역을 맡아 유괴된 아이의 부모를 대신해 치밀한 심리전에 이어 나갈 예정이다. 소은은 아이를 찾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인물로, 색다른 연기 변신과 함께 뜨거운 열연을 펼칠 전망이다.

여기에 '암수살인' '판도라' '카트' 등 스크린과 안방을 넘나들며 대체불가 열연으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문정희가 납치 사건과 연관된 핵심인물 혜진 역으로 변신해 폭발적인 스크린 장악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감을 더한다.

여름 크랭크인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