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X연상호 감독 '반도', IMAX 개봉
'반도', 대형 스크린서 몰입감↑
영화 '반도' IMAX 포스터 / 사진제공=NEW
영화 '반도' IMAX 포스터 / 사진제공=NEW


영화 '반도'가 칸 국제 영화제 공식 초청에 이어 IMAX 상영을 확정했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올여름 가장 먼저 출사표를 던진 액션 블록버스터 '반도'는 대형 스크린과 선명한 이미지, 그리고 풍부한 사운드를 통해 최상의 몰입감을 경험할 수 있는 IMAX 개봉을 확정했다. IMAX 개봉을 기념해 공개된 포스터는 액션의 정석을 선보일 강동원을 필두로 좀비의 특성을 파악한 생존자들이 라이플, 섬광탄 등 다채로운 무기와 차량을 활용해 펼치는 필사의 사투를 예고한다.

'부산행'이 한국 상업영화 최초로 좀비를 대중문화의 중심으로 가져오며 장르의 저변을 확장했다면, '반도'는 한국을 배경으로 한 최초의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으로 관객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전할 것이다. '반도'는 달리는 기차 안에서 광활한 도심으로 무대를 확장한 만큼 압도적인 비주얼과 타격감 넘치는 액션이 강점이다. 특히 '반도'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총 20분 분량의 대규모 카체이싱은 한국 영화에서 본 적 없는 속도감으로 액션 쾌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IMAX 관에서 만날 수 있는 액션 블록버스터 '반도'는 전대미문의 재난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으로 되돌아온 정석(강동원)과 살아남은 민정(이정현) 일행, 그리고 그 속에서 미쳐버린 자들의 필사의 사투를 더욱 큰 스크린으로 만나보고 싶어하는 예비 관객들의 관람 욕구를 고조시키고 있다. 혁신적인 기술을 도입해 한층 풍성한 사운드로 대형 스크린에서 펼쳐지는 '반도'의 IMAX 상영은 관객들에게 최상의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반도' 오는 7월 1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