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반도'의 연상호 감독(왼쪽부터), 강동원, 이정현, 이레, 이예원,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사진제공=NEW
영화 '반도'의 연상호 감독(왼쪽부터), 강동원, 이정현, 이레, 이예원,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사진제공=NEW


영화 '부산행' 이후, 좀비들의 습격을 받은 대한민국은 어떻게 됐을까.

16일 오전 11시 영화 '반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과 연상호 감독이 참석했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달리는 KTX에서 광활한 도심으로 무대를 확장한 '반도'는 '부산행'을 뛰어넘는 스케일로 기대를 모았다. 지난 4일 2020 칸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돼 더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연상호 감독은 '서울역'부터 '부산행', '반도'까지 세 작품이 칸의 선택을 받았다. 이에 대해 연 감독은 "제 작품의 어떤 부분이 칸을 사로잡았는 지 궁금하다. 그동안 여섯 작품 정도를 했는데 선택 받은 세 작품과, 선택 받지 못한 세 작품의 어떤 점이 달랐는지 생각해 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반도'의 강동원과 이정현./ 사진제공=NEW
영화 '반도'의 강동원과 이정현./ 사진제공=NEW
주연배우 강동원과 이정현도 칸 초청에 대해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강동원은 "칸 영화제가 정상 개최 되지 않았지만 배우로서 영광이다. 외국 친구들도 어떻게 알고 축하한다고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정현은 "칸에 꼭 가보고 싶었는데 못 가서 아쉽다"며 "칸에 초청된 영화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줄 수 있게 해 준 연상호 감독님께 감사 드린다"며 웃었다.

연 감독은 '반도'가 '체험형 영화'임을 강조했다. 그는 "전작 '부산행'은 관객들이 기차라는 익숙한 공간에서 실제 경험하는 듯한 느낌을 줬다"며 "'반도' 역시 관객들이 미지의 공간에 들어가서 맞닥뜨리는 체험적인 영화를 만들려고 노력했다. 액션도 '부산행'과는 완전히 다르다. 카체이싱, 총기 액션 등을 통해 체험형으로 만들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보통의 영화에선 성인들이 아이들을 구하는 반면, '반도'에서는 독특하게 아이들이 어른들을 구하기도 한다. 연 감독은 "처음부터 작은 소녀가 큰 차를 몰고 좀비들을 쓸어버리는 이미지를 구상했다. 거기서부터 출발 했고, 준이(이레 분) 역할에 투영했다"고 말했다.

'부산행'은 2016년 개봉 당시 1156만명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부담은 없을까. 연 감독은 "'부산행'과 이어지는 독특하고 완성도 높은 작품을 어떻게 만들것인가에 대한 부담은 있었다. 흥행에 대한 부담은 떨치려고 노력중"이라고 했다.

연 감독은 "CG로 '떡칠'했다. '반도'는 CG영화다. 엄청날 것이다. 후반 작업이 많아 계속 컨펌했다. 다른 상업영화보다 프리프로덕션 기간이 약 2배나 걸렸다"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폐허의 땅에 미션을 안고 돌아온 처절한 생존자 정석으로 분한 강동원./ 사진제공=NEW
폐허의 땅에 미션을 안고 돌아온 처절한 생존자 정석으로 분한 강동원./ 사진제공=NEW
강동원은 극 중 폐허의 땅에 미션을 안고 돌아온 처절한 생존자 정석으로 분했다. 그는 "시나리오를 너무 재미있게 봤다"며 "배우로서 전작이 있고, 뒷 이야기 한다는게 부담일 수도 있고 혹은 욕심이 덜 날 수도 있다. 하지만 '반도' 시나리오를 봤을 땐 전혀 그런 느낌이 안 들었다. 한국에서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그린 장르가 없었기 때문에 꼭 참여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반도'는 속도감 넘치는 액션이 볼거리다. 그 중심엔 강동원이 있다. 강동원은 "이번엔 액션스쿨에 가지 않았다. 예전에 액션스쿨을 많이 다녔기 때문에 제작진이 더는 배울 게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힘든 점은 없었냐'는 질문에 "좀비들이 너무 힘들어 보였다"며 보조출연자들을 배려했다.
반도에서 살아남은 민정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정현./ 사진제공=NEW
반도에서 살아남은 민정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정현./ 사진제공=NEW
이정현은 반도에서 살아남은 민정 역으로 데뷔 이래 첫 액션 블록버스터에 도전했다. 그는 "원래 좀비물을 좋아한다. '부산행'도 극장에서 4~5번 정도 봤다. 한국에서 '부산행' 같은 좀비물이 나온 사실이 자랑스러웠다"며 "그런와중에 연 감독님 연락을 받고 깜짝 놀랐다. 워낙 팬이었는데다 시나리오가 정말 재미있었고 캐릭터도 좋았다"고 말했다.

테크로 여전사에서 액션 여전사로 변신한 이정현은 "액션 연기도 너무 좋았다. 좋은 환경에서 좋은 감독님, 배우들과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했다.

'반도'에서는 아역배우들의 활약도 관전 포인트다. 이레는 홀로 살아남아야 했던 준이 역할을 맡아 어른 못지 않은 파워로 강렬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연상 감독은 "'부산행'에 마동석이 있다면 '반도'에는 이레가 있다. '전투력 최강'이다"라고 치켜 세웠다.
'반도' 주역들./ 사진제공=NEW
'반도' 주역들./ 사진제공=NEW
이레는 "감독님 칭찬이 너무 부끄럽다. 제 연기는 관객들이 평가할 것"이라고 성숙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초등학교 3학년 이예원도 눈여겨 봐야 한다. 이예원은 폐허 속에서도 천진난만함을 잃지 않는 유진으로 분했다. 유진은 RC카로 좀비를 따돌리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강동원은 "스포일러가 될까봐 말을 못 하겠다. 정말 감정 연기를 잘하는 배우"라며 칭찬했다.

연 감독은 "극장에서 볼 만한 영화를 만들었다"며 자신했다. 이어 권해효는 "함께한 배우들이 연상호 감독 세계에 확신을 가지고 임했다"며 "한국 영화계가 어렵다. '반도가' 단순히 개봉을 뛰어넘어 영화계의 새로운 활로가 됐으면 한다. 시원하게 영화도 즐기고, 영화 산업도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부탁했다.

'반도'는 오는 7월 국내와 해외 주요 국가들에서 동시기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