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반도'의 강동원과 이정현./ 사진제공=NEW
영화 '반도'의 강동원과 이정현./ 사진제공=NEW


배우 강동원과 이정현이 영화 '반도'가 칸 국제 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 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전 11시 영화 '반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과 연상호 감독이 참석했다.

'반도'는 지난 4일 2020 칸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됐다. 이에 대해 강동원은 "칸 영화제가 정상 개최 되지 않았지만 배우로서 영광이다. 외국 친구들도 어떻게 알고 축하한다고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이정현도 "칸에 꼭 가보고 싶었는데 못 가서 아쉽다"며 "칸에 초청된 영화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줄 수 있게 해 준 연상호 감독님께 감사 드린다"며 웃었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달리는 KTX에서 광활한 도심으로 무대를 확장한 '반도'는 '부산행'을 뛰어넘는 스케일로 제작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2020 칸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됐다.

오는 7월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