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생일' 전도연 수상
"진심으로 깜짝 놀라"
제56회 백상예술대상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제56회 백상예술대상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배우 이병헌과 전도연이 영화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5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는 신동엽, 수지, 박보검이 진행을 맡았다.

영화 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은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이 수상했다. 이병헌은 "시상식에 오면 팬들의 인사와 환호를 듣는데, 오늘은 그런 것들이 그리운 날이다. 일상의 중요성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이병헌은 "아들 준우, 준우엄마 이민정 씨 감사하다"라며 "건강한 모습으로 계속 뵙길 바라겠다"라며 팬들에게 인사했다.

여자 최우수 연기상은 '생일' 전도연이 수상했다. 전도연은 "진심으로 깜짝 놀랐다. 사실 축하해주러 온 자리인데 내가 축하받는 자리가 될 줄 몰랐다"라며 "극장에서 여러분 다시 뵙길 바라겠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