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6회 대종상 영화제
'기생충' 최우수작품상·감독상 등 5관왕
곽신애 대표 "관객 그립다"
이병헌·정유미, 주연상
정해인·전여빈, 신인상
'기생충' 대종상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수상자들, 코로나19 극복 응원 전해 [종합]


이변은 없었다. 모두의 '예상대로' 영화 '기생충'이 최우수 작품상의 영예를 안았다. 11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던 '기생충'은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여우조연상 등 5관왕을 차지했다.

제56회 대종상 영화제가 방송인 이휘재와 모델 한혜진의 진행으로 3일 오후 7시부터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에서 개최됐으며, MBN을 통해 생중계됐다.
대종상 영화제에 참석한 곽신애 대표 / 사진=생중계 캡처
대종상 영화제에 참석한 곽신애 대표 / 사진=생중계 캡처
이번 시상식은 어떤 영화가 최우수 작품상을 받느냐보다 '기생충'이 몇 개의 트로피를 거머쥘 지에 더 관심이 쏠렸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해부터 올초까지 이어진 '기생충'의 전 세계 홍보 활동이 끝난 후 장기휴가 중으로,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의 곽신애 대표가 무대에 올랐다. 최우수 작품상 트로피를 받은 곽 대표는 "2018년 이 즈음에 현장에서 영화를 만들고 있었고, 작년 이맘때 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나 뵙고 있었다. 극장을 꽉 채웠던 관객들이 그립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엔) 2층까지 꽉 채워져 있던 관객들이 있었는데 오늘 시상식에는 그 분들이 안 계신 게 가장 마음 아프다.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해 스크린을 즐겁게 마주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최우수 작품상 수상 소감을 말하기 전, 곽 대표는 조금 늦게 봉 감독으로부터 감독상 수상 소감을 메시지로 받아 전했다. 봉 감독은 "무척 영광이고 힘든 시기에도 계속되는, 오랜 역사의 대종상을 받아서 기쁘다"고 밝혔다.
'기생충' 대종상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수상자들, 코로나19 극복 응원 전해 [종합]
남우주연상은 '백두산'의 이병헌이, 여우주연상은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가 받았다. 이병헌은 "'백두산'은 재난영화인데 우리들이 살고 있는 현실이 그 어떤 재난영화보다 영화 같지 않나 싶다. 시상식장이 낯설지 않은 편인데 오늘은 유난히 낯설고 어색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많은 분들이 극장에 가서 편하게 영화를 보신 지 한참 돼셨을 것이다. 어쩌다가 극장에서 편안한 마음으로 영화를 보는 게 어려워졌는지. 아무쪼록 빠른 시일 내에 예전처럼 관객들과 웃고 울고 감동 받을 수 있는 극장에서 (영화를 볼 수 있는) 그런 날이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촬영으로 인해 이날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해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이 대리수상했다.
'기생충' 대종상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수상자들, 코로나19 극복 응원 전해 [종합]
남우조연상의 영예는 '극한직업' 진선규에게, 여우조연상의 영예는 '기생충' 이정은에게 돌아갔다. 촬영으로 인해 참석하지 못한 진선규를 대신해 '극한직업' 제작사인 어바웃 필름의 김성한 대표가 대리수상했다. 진선규는 김 대표를 통해 "코로나19로 밤낮 없이 수고하는 의료진과 봉사자 여러분께도 아낌없는 감사를 드린다. 이 힘든 시기를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 잘 이겨내길 기도한다"며 "앞으로도 영화를 사랑하는 국민들께, 그리고 영화를 만드는 영화인들에게 위로와 힘이 되고 어느 곳에서나 필요한 배우가 되길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정은은 "'기생충'은 악인이나 선인의 구분 없이 그 관계 속에서 공생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작품이었다. '기생충'에 공생할 수 있었던 영광에 감사하다. 이 상은 저희가 앙상블이 좋았기에 주신 상이라 생각하고 팀과 나누겠다”고 말했다.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배우 정해인(왼쪽), 전여빈 / 서예진 기자 yejin@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배우 정해인(왼쪽), 전여빈 / 서예진 기자 yejin@
신인상은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과 '죄 많은 소녀' 전여빈이 가져갔다. 정해인은 "소중한 내 청춘의 한 페이지를 함께해준 작품과 감독님, 스태프들, 배우 김고은과 유열 선배님께 감사드린다"며 "배우라는 직업을 가지고 연기하면서 이 상을 가슴 속에 깊이 새기겠다"고 말했다.

전여빈은 "뜨겁고 치열하게 연기했던 그 시절이 생각나 마음이 울컥하게 됐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또한 "이 작품을 하면서 많은 마음을 받았다"며 "배우 생활을 언제까지 하게 될지 모르겠지만 처음 이 마음이 흐려지지 않도록, 혹은 변하더라도 잘 발전시키는 배우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번 대종상 영화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무관중으로 열렸다. 열화상 모니터링 게이트가 설치되고 배우들은 간격을 띄워 앉는 등 방역 수칙에 따라 시상식이 진행됐다.

앞서 대종상은 공정성 논란, 수상자와 관련 없는 인물의 대리수상 등 파행을 겪은 뒤 쇄신을 외치며 위해 개최 일정 역시 10~11월에서 2월로 변경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6월까지 연기됐다. 하지만 올해 역시 많은 배우들이 불참했고 참석한 배우들에게 상이 돌아가 긴장감 없는 시상식이 펼쳐졌다. 또한 대리수상도 이어지면서 위상의 회복에는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드러냈다.



◆ 제56회 대종상 수상자 및 수상작

▲ 최우수 작품상='기생충'(봉준호 감독)
▲ 감독상=봉준호 감독('기생충')
▲ 남우주연상=이병헌('백두산')
▲ 여우주연상=정유미('82년생 김지영')
▲ 남우조연상=진선규('극한직업')
▲ 여우조연상=이정은('기생충')
▲ 신인감독상=김보라 감독('벌새')
▲ 신인남자배우상=정해인('유열의 음악앨범')
▲ 신인여자배우상=전여빈('죄 많은 소녀')
▲ 기술상=진종현('백두산')
▲ 촬영상=김영호('봉오동 전투')
▲ 조명상=전영석('사바하')
▲ 편집상=이강희('엑시트')
▲ 기획상= 김미혜, 모성진('극한직업')
▲ 음악상=정재일('기생충')
▲ 시나리오상=한진원, 봉준호('기생충'’)
▲ 미술상=서성경('사바하')
▲ 의상상=이진희('안시성')
▲ 공로상=신영균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