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6회 대종상] 이정은, 여우조연상 수상 "'기생충'에 공생할 수 있어 영광"


영화 '기생충'의 이정은이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제56회 대종상 영화제가 방송인 이휘재와 모델 한혜진의 진행으로 3일 오후 7시부터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에서 개최됐으며, MBN을 통해 생중계됐다.

이정은은 "감개무량하다. 긴 호흡으로 하나의 얘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기생충' 식구들이 많이 생각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기생충'은 악인이나 선인의 구분 없이 그 관계 속에서 공생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작품이었다"며 "'기생충'에 공생할 수 있었던 영광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 상은 저희가 앙상블이 좋았기에 주신 상이라 생각하고 팀과 나누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이번 대종상은 무관중으로 열렸다. 열화상 모니터링 게이트가 설치되고 배우들이 간격을 띄워 앉는 등 방역 수칙에 따라 시상식이 진행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