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정해인이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의 신인남자배우상을 수상했다.

제56회 대종상 영화제가 방송인 이휘재와 모델 한혜진의 진행으로 3일 오후 7시부터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에서 개최됐으며, MBN을 통해 생중계됐다. 신인남자배우상 부문에는 '극한직업' 공명, '양자물리학' 박해수, '보희와 녹양' 안지호, '뷰티풀 데이즈' 장동윤,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이 이름을 올렸다.
[제56회 대종상]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신인상 수상 "청춘의 한 페이지 함께해준 작품"


정해인은 "이 상은 제가 잘해서가 아니라 앞으로 잘하라고 주신 상으로 생각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유열의 음악앨범'이라는 소중한 제 청춘의 한 페이지를 함께해준 작품과 감독님, 스태프들, 배우 김고은과 유열 선배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배우라는 직업을 가지고 연기하면서 이 상을 가슴 속에 깊이 새기겠다"고 덧붙였다.

정해인은 "언제나 내 든든한 휴식처이자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 회사 식구들, 팬 여러분들 존중하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또한 "'유열의 음악앨범'을 봐주신 관객 여러분들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이번 대종상은 무관중으로 열렸다. 열화상 모니터링 게이트가 설치되고 배우들이 간격을 띄워 앉는 등 방역 수칙에 따라 시상식이 진행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