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지효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송지효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송지효가 영화 '침입자'를 촬영하며 "김무열 씨가 연기를 잘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다"고 밝혔다.

2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송지효를 만나 영화 '침입자'를 비롯해 최근 연기 활동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송지효는 극 중 실종됐다가 25년 만에 나타난 여동생 유진 역을 맡았다.

영화에서 유진은 내내 '진짜 가족'인지 아닌지 의심스러운 모습을 한다. 미스터리한 느낌을 줘야하는 캐릭터에 대해 송지효는 "유진이라는 캐릭터의 진실이 어느 순간 어느 정도로 튀어나와야 할지를 계산해야 하는 게 어려웠다"고 밝혔다. 그는 "유진이 특수한 상황에 처해있지만 인물로만 봤을 때는 나도 유진이라는 캐릭터와 공감대가 있었다. 나도 유진처럼 힘들고 어두운 면이 있다. 그런 게 어느 순간 어떻게 나오게 해야 할지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송지효는 "사람들마다 희로애락이 있지 않나. 또 목적을 가지고 누군가에게 다가가기도 하고 좋아하거나 슬퍼하거나 화낼 때도 있다. 나는 많은 분들에게 밝은 모습으로 비춰지지 않나. 내 이면의 그런 (어두운) 모습을 부각시켜 표현하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다만 어느 정도, 어느 시기에, 어떤 타이밍으로 보여줘야 할지가 고민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무열 씨에게 넋두리하고 하소연하면서 촬영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송지효는 이번 영화에서 오빠 서진 역인 김무열과 호흡을 맞췄다. 송지효는 김무열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김무열 씨는 거부감을 표현하는 수식어지만 그는 '스릴러 장인'이지 않나. '그렇게 해도 될 것 같다'는 한마디가 많이 힘이 됐다"고 고마워했다. 또한 "영화 속에서 대립하는 관계여서 촬영하며 인간적으로 친해질 수 있는 기회가 많지는 않았지만, 그럼에도 김무열이라는 존재 자체가 많이 도움됐다"고 덧붙였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여동생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조금씩 변해가는 가족들을 이상하게 여긴 오빠가 여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하는 이야기. 오는 4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