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무열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김무열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김무열이 영화 '침입자'에서 아이를 둔 아빠 연기를 한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김무열을 만나 영화 '침입자'를 비롯해 최근 연기 활동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무열은 극 중 돌아온 여동생인 유진을 수상히 여겨 정체를 파헤치는 오빠 서진을 연기했다.

김무열은 "재밌게 보기 위한 장치를 영화 속에 여러 가지 해놓았는데 나도 거기에 맞는 연기를 해야 하지 않나. 어느 순간부터 (관객들이) 서진도 의심해야 하고 서진의 행동이 이상하다고 느껴야 한다. 그런 거까지 생각해서 연기해야 하니 캐릭터가 상황 안에서 부자연스러워지는 것을 경계했다. 그런 점을 감독님과 얘기하면서 많이 풀어갔다"고 밝혔다. 또한 "반복적 상황도 쌓인다. 최면에 걸리거나 최면에서 깨거나, 약에 취하거나 약에서 깨거나, 반복 혹은 중복되는 느낌을 연기적으로 어떻게 완화시킬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김무열은 "감독님이 (괴로워하는 연기의 표현을) 카레맛 단계로 알려줬다. 예를 들어 '김무열 씨, 카레 매운맛 2단계로 연기해주세요' 같은 식으로 말이다"고 전했다. 이어 "서진이 심정적으로 지친 캐릭터라 내가 평소에도 스트레스를 달고 살까봐 감독님이 걱정을 많이 해주셨다. 나도 더 티 안내고 괜찮다고 했다. 평소보다 더 오버해서 밝음을 보여주기도 했더니 감독님이 나를 비글로 알고 계시더라"며 웃었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여동생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조금씩 변해가는 가족들을 이상하게 여긴 오빠가 여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하는 이야기. 오는 4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