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11시부터 출품작 유료 관람
개막식, 오후 8시
김규리-이승준 개막식 사회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포스터./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포스터./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전주 영화의 거리 일원에서 오늘(28일) 개막한다.

이번 전주국제영화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반 관객이 상영관에서 영화를 관람할 수 없는 '무관객' 영화제로 치러진다. 한국 경쟁, 한국 단편 경쟁, 국제 경쟁 등 경쟁 부분 감독과 배우, 심사위원 등만 객석을 채운다.

올해는 세계 38개국 영화 180편(장편 115편·단편 65편)을 선보인다. 일반 관객은 국내 실시간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WAVVE)에서 이날 오전 11시부터 출품작을 유료로 관람할 수 있다. 웨이브에서 만날 수 있는 작품은 전체 180편 중 96편(장편 57편·단편 39편)이다. 나머지 작품은 영상 유출 가능성, 음악 저작권 미해결 등 이유로 온라인 상영이 무산됐다.

관객들의 아쉬움을 달래줄 '장기 상영회'는 6월 9일부터 9월 20일까지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열린다. 장기 상영회에서는 180편 중 174편을 관람할 수 있다.

개막식은 28일 오후 8시,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린다. 배우 김규리와 이승준이 사회를 맡는 개막식에는 김승수 영화제 조직위원장과 조직위 관계자, 영화 심사위원, 경쟁 부문 출품작 감독 등 90여명이 참석한다. 영화제 조직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예년과 달리 개막식 규모를 대폭 축소했다.

레드카펫과 포토월 행사를 시작으로 사회자 인사,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 집행위원장 인사말, 심사위원 소개 등 순으로 치러진다. 일반 관객은 참여할 수 없으며 개막식 모든 과정은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