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지효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침입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송지효가 27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침입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송지효가 영화 '침입자'로 연기 변신을 한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침입자'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손원평 감독과 배우 송지효, 김무열이 참석했다.

송지효는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와 모든 것을 바꿔버리는 동생 유진 역을 맡았다. 김무열은 유진을 의심하고 정체를 파헤치는 오빠 서진을 연기했다.

송지효는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와 모든 것을 바꿔버리는 동생 유진 역을 맡았다. 예능을 통해 친근한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각인된 송지효는 이번 영화에서 서늘한 면모를 보여준다.

송지효는 “욕심 났던 시나리오고 캐릭터였다”면서 “영화를 보고 나니 많이 후회가 된다. 영화를 봤지만 저보다 김무열 씨의 연기가 멋있어서 깜짝 놀랐다. 내가 조금 더 잘했으면 대립 관계가 더 부각됐을 것 같다. 아쉬운 부분이 보였지만 그동안 해오지 않았던 캐릭터라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조금씩 변해가는 가족들을 이상하게 여긴 오빠가 여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하는 이야기. 오는 6월 4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