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유일 할리우드 외화
침체된 극장가에 활력 불어넣을 작품
댄 스캔론 감독 "기대와 사랑 부탁드립니다"
애니메이션 영화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애니메이션 영화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디즈니·픽사의 판타지 어드벤처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이하 '온워드')이 오는 6월 17일 한국에서 개봉을 확정했다. 침체된 극장가에 다시 활기를 불어넣을 영화 '온워드'는 올 여름 첫 번째 출격하는 할리우드 작품이자, 6월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는 외화로 주목받고 있다.

'온워드'는 성격, 취향 모두 다른 형제 이안(톰 홀랜드)과 발리(크리스 프랫)가 단 하루 주어진 마법으로, 돌아가신 아빠를 온전한 모습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모험을 떠나는 감동 판타지 어드벤처.
영화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댄 스캔론 인사 영상 캡처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댄 스캔론 인사 영상 캡처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온워드'의 각본·연출을 맡은 댄 스캔론 감독은 6월 17일 한국 개봉 확정 소식에 한국 영화 팬들에게 직접 특별한 영상을 보냈다. 그는 "안녕하세요, 대한민국 관객 여러분! 디즈니·픽사 '온워드'를 연출한 댄 스캔론 감독입니다. 영화 개봉을 기다려주신 한국 팬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온워드'가 드디어 한국에서 6월 17일 개봉합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 드립니다. 극장에서 만나요!"라고 기쁜 소식과 함께 따뜻한 진심을 전했다.

'온워드'는 제70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북미 박스오피스 2주 연속 1위 및 로튼 토마토 관객 지수 95%를 기록하며 흥행과 호평을 모두 사로잡은 작품이다. 마블 히어로를 대표하는 톰 홀랜드와 크리스 프랫이 달라도 너무 다른 매직 브라더스로 완벽하게 목소리 연기를 했다. 디즈니·픽사 대표 제작진이 대거 참여해 진정한 오리지널리티를 보여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