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허삼관' '미성년' '보호자' '사라진 시간' 포스터와 정진영 감독./ 사진제공=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NEW, 쇼박스
영화 '허삼관' '미성년' '보호자' '사라진 시간' 포스터와 정진영 감독./ 사진제공=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NEW, 쇼박스


연기 인생 33년 차 베테랑 정진영이 배우 출신 영화감독 대열에 합류한다. '허삼관' '롤러코스터'의 하정우, '미성년'의 김윤석, '보호자'의 정우성에 이어 이번엔 정진영이 '사라진 시간' 메가폰을 잡았다.

하정우는 개성만점 고공비행 코미디 '롤러코스터'(2013)를 통해 감독으로 데뷔했다. 이후 세계적 소설가 '위화'의 대표작 '허삼관 매혈기'를 원작으로 한 코믹 휴먼 드라마 '허삼관'(2014)의 각본, 감독, 주연을 맡아 특유의 유머 감각은 물론, 따뜻한 감동을 선사하며 성공적인 연출 행보를 이어나갔다.

이어 김윤석은 지난해 개봉한 '미성년'을 통해 첫 영화 연출작을 선보였다. 연극을 연출했던 경험을 살려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흥미롭고 섬세하게 풀어냈다. 김윤석은 이 작품으로 하와이 국제영화제, 뉴욕 아시안 영화제 수상 및 국내외 평단으로부터 호평 세례를 받으며 인상적인 연출 데뷔를 치렀다.

최근에는 뮤직비디오, 단편영화 등으로 연출 경험을 쌓은 정우성이 자신에게 남은 단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한 한 남자의 처절한 사투를 그린 영화 '보호자'로 감독과 주연을 맡아 기대를 모은다. 이처럼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들의 감독 도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연기 경력 33년 차 베테랑 배우 정진영이 '사라진 시간'을 들고 나왔다.

오랜 시간 연출의 꿈을 품어온 정진영이 직접 각본을 쓰고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사건을 수사하던 형사가 자신이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정진영은 "어렸을 적 막연하게 영화 연출에 대한 동경을 가지고 있었다. 오랫동안 내 능력 밖의 일이라는 생각을 하다가 50살이 넘어가면서 내가 담고 싶은 이야기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용기가 생겼다"고 연출에 도전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인생의 이야기를 하되 그 무게에 짓눌리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선입견 없이 계속 변모해가는 이야기의 흐름에 몸을 맡기면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관람 꿀팁을 전하며 기대감을 더했다. 묵직한 주제의식과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진 영화 '사라진 시간'은 예측불가하고 미스터리한 매력으로 관객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6월 18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