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영, 연출 데뷔작 '사라진 시간' 6월 개봉
조진웅 "정진영, 감독 꿈꾸는 배우들의 롤모델"
조진웅 "천재적 내러티브에 매료"
조진웅 "코로나19가 문화·예술 저해할 순 없어"
21일 오전 열린 영화 '사라진 시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배우 조진웅(왼쪽), 정진영 감독이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21일 오전 열린 영화 '사라진 시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배우 조진웅(왼쪽), 정진영 감독이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연기 경력 33년 차의 베테랑 배우 정진영이 영화 '사라진 시간'을 통해 감독으로 데뷔한다. 정진영은 각본도 직접 쓰는 등 이번 작품에 심혈을 기울였다. 배우 조진웅은 시나리오를 받은 지 하루 만에 출연을 결정해 정진영 감독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섰다.

'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사건을 수사하던 형사가 자신이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 21일 오전 영화 '사라진 시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조진웅과 정진영 감독이 참석했다.
21일 오전 열린 영화 '사라진 시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정진영 감독이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21일 오전 열린 영화 '사라진 시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정진영 감독이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정 감독은 '사라진 시간'을 통해 꿈꿔왔던 영화 연출을 하게 됐다. 그는 "잊고 있던, 사실은 포기했던 꿈"이라고 밝혔다. 이어 "배우 생활을 하면서 나는 연출은 못할 거라고 생각했다. 워낙 어렵고, 많은 사람들이 연관된 방대한 작업이기 때문이다"고 털어놨다. 또한 "4년 전부터 해보자고 결심했다. 내가 감당할 수 있는 사이즈로 작업해보자 했다"며 "17살 때 꿈을 57살에 이루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도 두려움이 있지만 하고 싶었던 일이라면 해보자는 뻔뻔함과 용기를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정 감독은 영화의 신선한 매력을 강조했다. 그는 "관객들이 이야기를 따라가다가 다른 생각을 못하게 하고 싶은 욕망이 있었다. 스토리를 예상하지 못하는 곳으로 끌고 가고 싶었고, 그렇게 구성했다"며 "4년 전부터 감독을 하겠다고 결심하고 시나리오를 2개 정도 썼는데 그건 기존 것들과 비슷해서 버렸다"고 밝혔다.

주변 영화인들에게 조언을 듣기도 했느냐는 물음에 "영화의 내용이 약간 엉뚱하기 때문에 조언을 많이 들으면 오히려 내가 쓴 이야기가 아니게 될 것 같았다"고 답했다. 이어 "이준익 감독 같은 영화계 대선배이자 배우로서 나를 감탄하게 한 절친한 몇 분에게 보여드렸다. '이게 뭐냐'고 욕먹을 생각을 하면서도 '나는 안 고칠 것'이라고 말씀드렸다. 그런데 의외로 격려해주셔서 큰 힘이 됐다"고 고마워했다.
21일 오전 열린 영화 '사라진 시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배우 조진웅이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21일 오전 열린 영화 '사라진 시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배우 조진웅이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조진웅은 이번 영화에서 화재사고로 발생한 사망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박형구 역을 맡았다. 극 중 박형구는 갑작스럽게 집, 가족, 직업까지 자신이 기억하던 모든 것이 사라지면서 원래의 삶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정 감독은 시나리오 작업 당시부터 조진웅을 염두에 뒀다. 그는 "조진웅이 해온 작업보다는 작은 작품이라 (출연 제안했을 때) 과연 이걸 할까 걱정했다. 내가 배우 선배라 후배에게 해달라고 하기가 미안해 망설이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초고 나오자마자 일단 조진웅에게 줬다. 그 다음날 바로 하겠다고 답이 왔다. 나는 기쁨의 술을 마셨고, 조진웅은 의혹의 술을 마신 것 같다"며 웃었다.

조진웅은 이번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감독님 말씀처럼 선배로서의 외압이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작품에 미묘한 맛이 있다"면서 "이걸 정진영이라는 사람이 썼다는 인식이 없다면 해저 몇 천 미터의 깊은 곳에 있었던 보물이 나온 느낌이었다. 감독님에게 원작이 어디 있는 건 아니냐고 되물었다. 그런 의미에서 '의혹의 술'을 마셨다"며 "천재적 내러티브에 홀렸다"고 밝혔다.

조진웅은 정진영의 감독으로서 모습에 대해 "포지션만 달라졌을 뿐 작품을 대하는 본질은 그대로였다. 많은 배우들에게 귀감이 될 것 같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나도 감독이 되겠다'는 배우에게 롤모델을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21일 오전 열린 영화 '사라진 시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배우 조진웅(왼쪽), 정진영 감독이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21일 오전 열린 영화 '사라진 시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배우 조진웅(왼쪽), 정진영 감독이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시그널' 등 다른 작품에서도 형사 역할을 했던 조진웅은 이번 형사 캐릭터에 대해 "다른 작품에서는 정의를 위해 직진하는 면모가 부각됐다면 박형구는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생활밀접형 형사다. 정의 구현을 위해 노력하면서도 일상적인 모습을 볼 수 있다"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이번 영화에는 배수빈, 정해균, 차수연, 이선빈, 신동미, 장원영 등 다양한 개성과 매력을 지닌 배우들이 출연해 이야기를 탄탄하게 쌓아올린다. 영화에서 배수빈과 차수연은 부부로 등장하는데 말할 수 없는 비밀을 지니고 있다. 정 감독은 "두 사람은 의문을 남기기도 하지만 아름다운 사랑을 보여준다"며 "내가 굉장히 애정을 갖고 있기도 하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21일 오전 열린 영화 '사라진 시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배우 조진웅(왼쪽), 정진영 감독이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21일 오전 열린 영화 '사라진 시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배우 조진웅(왼쪽), 정진영 감독이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정진영은 "관객들이 영화를 보고 그 자리에서 다 해소되는 게 아니라 무언가 남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극장가에 대해 조진웅은 "코로나19 사태 따위가 문화의 힘을 저해할 순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콘텐츠들은 예술을 만들 거고 여러분에게 보상할 것이다"며 "이 사태를 통해 대중들에게 좋은 문화 예술을 선점할 수 있다는 걸 우리 스스로 자각하는 것이 이 사태를 유연하게 넘길 수 있는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사라진 시간'은 오는 6월 1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