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의 관심사' 치타 "조민수 선배도 센 이미지…걱정과 달리 편했다"


배우 김은영(치타)이 영화 '초미의 관심사'에서 배우 조민수와의 호흡을 자랑했다.

18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초미의 관심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남연우 감독과 치타, 테리스 브라운이 참석했다.

치타는 일찍 철이 든 딸 순덕 역을 맡았다. 극 중 순덕은 이태원에서 블루라는 예명으로 가수 활동을 하고 있다. 순덕의 엄마 역은 조민수가 연기했다.

치타는 조민수와의 호흡에 대해 "제가 래퍼 치타로 세고 강한 이미지를 갖고 있는데 조민수 선배도 그런 이미지가 있지 않나. 그래서 어렵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첫 만남부터 너무 편하게 이끌어주고 조언도 많이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가 아니라 있는 그대로 하면 된다고 조언해주셔서 도움이 많이 됐다. (조민수 선배와의 작업은)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초미의 관심사'는 돈을 들고 사라진 막내를 찾기 위해 단 하루 손을 잡은 모녀의 추격전을 그린 영화.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