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백'. 포스터./ 사진제공=키다리이엔티
'결백'. 포스터./ 사진제공=키다리이엔티


영화 '결백'도 결국 개봉일을 재연기했다.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늘어서다.

14일 '결백' 측은 "오는 27일 '결백' 개봉을 확정 지었으나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하면서 사회적 우려가 커졌다"며 "깊이 논의한 끝에 6월 중으로 개봉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 사태를 끊임없이 예의주시할 예정이며 적기에 관객들을 만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결백'의 홍보 일정도 변경됐다. 당초 20일 언론배급 시사회 및 일반 시사회가 예정됐지만 개봉일 변경에 따라 이 역시 연기하기로 했다. '결백' 측은 "추후 일정이 정리되는 대로 다시 안내 드리겠다. 급작스러운 취소로 인한 불편을 드리게 된 점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이후,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한편 '결백'에 앞서 송지효-김무열 등이 출연하는 영화 '침입자'도 개봉을 연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