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예성./ 사진제공=LabelSJ
슈퍼주니어 예성./ 사진제공=LabelSJ


슈퍼주니어 예성이 오랜만에 스크린 나들이에 나선다.

예성은 오는 5월 크랭크인을 앞둔 영화 '불도저에 탄 소녀'에 캐스팅 됐다. 극 중 사건을 예리하게 파헤치는 씬 스틸러 형사 고유석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불도저를 탄 소녀'는 갑작스럽게 사고를 당한 아버지 '본진'의 행적을 파헤치는 딸 '혜영'(김혜윤 분)의 이야기로, 예성은 아버지 '본진'의 사고를 담당하는 형사 '고유석'을 연기하며 극의 주요 사건을 이끌어 간다.

앞서 예성은 2016년 일본 로맨틱 코미디 'My Korean Teacher'의 주인공 '용운' 역으로 스크린에 데뷔해 도쿄 국제 영화제, 하와이 국제 영화제, 호주 일본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는 등 해외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