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A씨, 온라인 성범죄 다룬 영화에선 '피해자' 현실에선 '몰카 혐의'


온라인 성범죄를 다룬 영화에 출연한 조연 배우가 '몰카'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사실이 전해졌다.

28일 한 매체에 따르면 조연 배우 A씨는 현재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A씨는 최근 개봉한 온라인 성범죄 관련 영화에 출연했다. 극 중 온라인 성범죄 피해를 입은 인물들 중 한 명을 맡았다.

조연배우 뿐 아니라 모델 섭외팀장으로도 일한 A씨는 한 여성 모델과의 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7월 검찰이 A씨를 재판에 넘겼고,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영화 제작사 소속 이기도 했던 A씨는 최근 퇴사했다. 또한 피해자는 A씨의 월급에 대한 가압류를 신청했다고 알려졌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