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다 슈./ 사진제공=밤의 나무
와다 슈./ 사진제공=밤의 나무


일본 배우이자 극작가인 와다 슈가 코로나19로 사망했다. 향년 81세.

연극 단체 '밤의 나무' 측은 지난 24일(현지시간)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와다 슈가 23일 코로나19로 인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례식과 영결식 등은 따로 진행하지 않고, 가족 중심으로 간소하게 절차가 이뤄질 전망이다"라고 알렸다.

와다 슈는 NHK 대하 드라마 '카츠가 이슈' '무사시(MUSASHI)', 영화 '춤추는 대수사선' 등에 출연 한 베테랑 배우다. 1981년 극단을 설립해 극작가 및 연출가로도 활약했다. 아내는 성우 세바타 나츠코, 아들은 유명 각본가 우로부치 겐이다.

앞서 지난 23일에는 일본 국민 배우 오카에 쿠미코, 지난달 30일에는 국민 개그맨 사무라 켄이 코로나19로 인해 세상을 떠났다. 연이은 비보에 일본 연예계는 침통에 빠졌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