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후, 지난해 '벌새'로 데뷔
전세계 영화계 주목
동명 웹툰 좀비물 '지금 우리 학교는' 출연할까
'벌새' 박지후./ 사진=텐아시아DB
'벌새' 박지후./ 사진=텐아시아DB


영화 '벌새'로 전세계에 존재감을 과시한 배우 박지후가 넷플릭스의 새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주인공 물망에 올랐다.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2일 텐아시아에 "박지후의 '지금 우리 학교는' 출연과 관련해 확인중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박지후가 '지금 우리 학교는' 주인공으로 발탁 됐다고 보도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 사진제공=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사진제공=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은 2009년 연재된 동명 인기 웹툰을 드라마화했다.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한 고등학교에 고립된 이들과 그들을 구하려는 자들이 벌이는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이야기를 담았다. MBC 드라마 '다모' '베토벤 바이러스' '더킹 투하츠', 영화 '역린' '완벽한 타인' 등 연출력과 흥행성을 동시에 인정 받은 이재규 감독의 첫 넷플릭스 진출작이다.

2003년생 박지후는 지난해 독립영화 '벌새'로 데뷔해 영화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신예로 떠올랐다. '벌새'에서 알 수 없는 거대한 세계와 마주한 14세 소녀 은희로 열연해 국내는 물론 전 세계 관객을 사로잡았다. 특히 제18회 트라이베카국제영화제에서 "넓은 폭과 복잡성을 내포한 미묘한 연기"라는 찬사와 함께 최연소 여우주연상을 수상해 화제를 모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