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고전 영화를 온라인에서 무료로…'한국고전X배리어프리영화 온라인 기획전'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한국고전X배리어프리영화 온라인 기획전'이 개최된다.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와 한국영상자료원은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한국고전영화 중 배리어프리영화로 제작된 2편을 한국영상자료원 네이버TV 및 유튜브 한국고전영화극장 채널을 통해 공개한다고 14일 밝혔다.

선정작은 문예영화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와, 한국영화 최초로 해외영화제에서 희극상을 수상한 <시집가는 날>이다.

6월 14일까지 공개되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배리어프리버전은 <한여름의 판타지아>의 장건재 감독이 연출하고, <산다>, <벌새> 등에서 활동한 이승연 배우가 화면해설 내레이션으로 참여했다.

4월 28일부터 6월 28일까지 공개되는 <시집가는 날> 배리어프리버전은 <걷기왕>, <오목소녀>의 백승화 감독이 연출하고, <풀잎들>, <벌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김새벽 배우가 화면해설 내레이션에 참여했다.

한편 배리어프리영화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화면해설을, 청각장애인을 위해 한글자막을 넣어 장애와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말한다.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와 한국영상자료원은 2018년부터 매년 한국고전영화 중 1~2편을 선정해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제작하고 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