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호 측 "'소방관' 출연하지 않기로"
"코로나19 여파로 일정 미뤄진 영향"
배우 유승호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유승호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유승호가 출연을 확정했던 영화 '소방관'에서 하차하기로 했다.

유승호 측 관계자는 1일 텐아시아에 "유승호가 '소방관'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촬영이 차일피일 미뤄져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소방관'은 곽경택 감독의 신작으로, '싸이렌' '리베라 메' 이후 소방관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이 영화는 당초 4월 16일 크랭크인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미뤄지게 됐다.

유승호는 드라마 '메모리스트' 촬영을 끝내고 '소방관'을 준비하기로 한 상태였다. 유승호는 후속작으로 논의 중이던 작품에도 일정에 차질을 빚을까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관'에는 앞서 곽도원, 유재명이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