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 쿠릴렌코 코로나19 '확진'
유연석과 한불 합작영화서 호흡 예정
배우들 확진 소식, 전세계 영화계 비상
배우 유연석(왼쪽), 올가 쿠릴렌코 / 사진제공=tvN, 코리아스크린
배우 유연석(왼쪽), 올가 쿠릴렌코 / 사진제공=tvN, 코리아스크린


전세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포에 휩싸인 가운데,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유명 영화배우들이 확진 판정을 받아 우려를 낳고 있다.

16일 오전 우크라이나 출신 배우 올가 쿠릴렌코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올가 쿠릴렌코는 한국·프랑스 합작영화 '고요한 아침' 촬영을 앞두고 있었다. 특히 배우 유연석과 호흡을 맞출 상대역으로 알려지면서 이목이 집중됐다.

올가 쿠릴렌코는 15일(현지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집에서 격리 중이다"라며 "일주일 동안 아팠다. 열과 피로가 주된 증상"이라고 말했다.

올가 쿠릴렌코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영화 촬영 일정이 미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유연석 측은 이날 오전 텐아시아에 "아직 촬영을 시작하지 않았다. 현재 상황을 파악중"이라며 "한불 합작영화라 프랑스 현지 상황을 확인하는 데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당초 유연석은 '고요한 아침'을 촬영한 뒤 김주환 감독의 신작 '멍뭉이' 촬영을 이어갈 계획이었으나, 일정 조절이 불가피해졌다.

'고요한 아침'은 영화 '페이지 터너' '언밸런스' 등을 연출한 드니 데르쿠르 감독의 신작이다. 오는 4월 한국에서도 촬영할 예정이었지만 올가 쿠릴렌코의 코로나19 확진으로 크랭크인도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올가 쿠릴렌코는 영화 '007 퀸텀 오브 솔러스'에서 '본드걸' 카밀 역으로 출연해 얼굴이 알려졌다. '노벰버 맨' '돈키호테를 죽인 사나이' '퍼펙트 타겟' '더 룸' 등에도 출연했다.
톰 행크스 부부./ 사진=톰 행크스 SNS
톰 행크스 부부./ 사진=톰 행크스 SNS
이에 앞서 지난주에는 할리우드 스타 톰 행크스와 아내인 리타 윌슨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줬다. 지난 12일 톰행크스는 자신의 SNS에 "현재 호주에 체류하고 있다. 피로와 감기 기운, 근육통을 느끼기 시작했다. 또 아내가 미열이 있었다"고 증상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결국 양성 판정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톰 행크는 호주에서 엘비스 프레슬리를 일대기를 다룬 영화를 촬영하던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호주 보건당국의 안내에 따라 퀴즐랜드주 골드코스트의 한 병원에 격리 조치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15일 톰 행크스는 SNS에 "도와주는 분들 덕분입니다. 우리 스스로와 서로를 잘 돌봅시다"라는 글로 근황을 전했고, 전세계 많은 팬들이 댓글로 그를 응원했다.

이날 바즈 루어만 감독과 가족이 톰 행크스 부부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발적으로 자가격리 조치에 들어갔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미국 매체 데드라인은 "톰 행크스 부부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 바즈 루어만 감독이 가족들과 함께 자발적으로 자가격리 조치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바즈 루어만 감독은 톰 행크스가 출연하는 엘비스 프레슬리 전기 영화의 연출자다. 톰 행크스 부부가 코로나19 증상을 발견하기 전인 지난 10일 두 사람을 만났다. 그는 언론을 통해 "나는 가족들과 10일 이상 고립돼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우리 모두 건강하고 괜찮다. 퀸즐랜드 병원 의사와 의료 전문가들의 지원을 받고 있다. 우리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주는 그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유명 배우 및 감독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으면서 전세계 영화계에 비상이 걸렸다. 영화에 참여하는 모든 이들이 코로나19와 관련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어서 제작 환경은 더욱 소극적일 수 밖에 없다. 이미 여러 영화들이 촬영 일정을 연기하는 등 조치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며, 크랭크인 자체도 불투명한 작품들이 늘고 있다. 세계 영화 시장 전체에 심각한 타격이 우려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