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상·감독상·각본상·앙상블상·편집상·최고 외국어영화상 수상
다관왕은 '기생충'이 유일
"2010년대 최고 영화"…'기생충' 골드 더비 어워즈 6관왕 '기염'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할리우드 시상식 예측 사이트 골드더비닷컴이 선정한 '2010년대 최고 영화'에서 6관왕을 차지했다.

골드더비닷컴은 10일(현지시간)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최고의 영화를 뽑는 '골드 더비 필름 디케이드 어워즈'에서 '기생충'이 8개 후보에 올라 이 중 6개 부문에서 상을 휩쓸었다"고 밝혔다.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앙상블상, 편집상, 최고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다관왕에 오른 영화는 '기생충'이 유일했다.

골드더비 필름 디케이드 어워즈는 골드더비닷컴이 개최하는 시상식으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지난 10년간 나온 영화들을 대상으로 했다. 올해 투표는 1695명의 골드 더비 회원들이 참여했다.

남우주연상은 '조커'의 호아킨 피닉스, 여우주연상은 '블랙 스완'의 나탈리 포트먼, 남우조연상은 '위플래쉬'의 J.K. 시몬스, 여우조연상은 '노예 12년'의 루피타 뇽이 수상했다. '기생충'은 남우조연상과 미술상 후보로도 올랐으나 수상에는 실패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