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김소은 주연 '사랑하고 있습니까'
17일 시사회 강행
코로나19 확산 우려돼 논란 예상
다른 영화들은 개봉 연기·행사 취소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 포스터 / 사진제공=강철필름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 포스터 / 사진제공=강철필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영화계 행사들이 취소되거나 연기되는 가운데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가 시사회를 연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5일 '사랑하고 있습니까' 측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30분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언론·배급 시사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영화는 사랑의 해답을 알려주는 기묘한 책을 만난 두 청춘남녀의 사랑을 그리는 판타지 로맨스. 배우 성훈이 츤데레 카페 주인 승재 역을 맡았고, 배우 김소은이 카페 알바생 소정을 연기한다. 이번 시사회에는 배우 성훈, 김소은과 김정권 감독이 참석하는 것으로 예정돼 있다.

'사랑하고 있습니까' 측은 "질병관리본부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 지침 및 권고에 따라 본 행사 참석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주시기 바란다"며 "본인과 타인의 건강을 위해 영화 관람 시에도 가급적 마스크를 착용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미착용 시 입장이 제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여전한 가운데 정부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권고하며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이 같은 행사 강행은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앞서 개봉과 시사회가 예정돼 있던 영화 대부분이 개봉을 미루고 행사를 취소했다. '사냥의 시간' '결백' '콜' '침입자' 등 국내 영화를 비롯해 '뮬란' '주디' 등 외화,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등 애니메이션도 개봉을 연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