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도망친 여자' 포스터. /사진제공=영화제작전원사
영화 '도망친 여자' 포스터. /사진제공=영화제작전원사


세계 3대 국제영화제(칸·베를린·베네치아)에서 한국 영화의 수상이 이어지며 국가적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지난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데 이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폐막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홍상수 감독이 24번째 장편 '도망친 여자'로 감독상을 받았다.

올해 101년을 맞은 한국 영화는 1961년 강대진 감독이 '마부'로 베를린영화제서 특별 은곰상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3대 영화제에서 여러 차례 크고 작은 상을 차지했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포스터. /사진제공=콘텐츠판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포스터. /사진제공=콘텐츠판다
베를린 영화제에서는 장선우 감독이 1994년 '화엄경'으로 알프레드 바우어상을, 2004년에는 김기덕 감독이 '사마리아'로 감독상을 받았다.

2005년에는 임권택 감독이 명예황금곰상의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2007년에는 박찬욱 감독이 '싸이보그지만 괜찮아'로 알프레드 바우어상 받았다. 2011년에는 박찬욱 감독이 '파란만장'으로 단편 경쟁 부문 황금곰상을 차지했다.

2017년에는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 출연한 김민희는 여우주연상을 얻었다. 국내 여배우가 3대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는 것은 '씨받이'(1987) 강수연(베네치아영화제), '밀양'(2007)의 전도연(칸영화제) 이후 세 번째다.

칸영화제에서도 국내 영화의 활약이 계속됐다. 2002년에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이 감독상을 탄 데 이어 2004년에는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가 심사위원 대상, 2007년에는 이창동 감독의 '밀양'에 출연한 전도연이 여우주연상, 2009년에는 박찬욱 감독의 '박쥐'가 심사위원상의 영예를 안았다.

2010년에는 이창동 감독의 '시'가 각본상을, 2011년에는 김기덕 감독의 '아리랑'이 '주목할 만한 시선상'을 탔다.

또한 베네치아영화제에서 김기덕 감독은 2012년 '피에타'으로 황금사자상(최우수작품상)을 품에 안았다. 2005년에는 박찬욱 감독의 '친절한 금자씨'가 젊은 사자상, 베스트 이노베이션상, 미래영화상의 3개 비공식 상을 받았다.

한편 홍상수 감독의 수상작 '도망친 여자'는 올봄 국내 개봉할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