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2011│SM, JYP, YG가 부산에서 뭉치다
BIFF 2011│SM, JYP, YG가 부산에서 뭉치다


SM 엔터테인먼트(이하 SM), JYP 엔터테인먼트(이하 JYP), YG 엔터테인먼트(이하 YG). 지금 한국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이끄는 삼두마차가 함께 부산에 도착했다. 11일 BEXCO 제 1전시관 멀티미팅존에 SM의 김영민 대표, JYP의 정욱 대표, YG의 최성준 이사 등이 모습을 드러냈다.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 아시아 프로젝트 마켓(ASIA PROJECT MARKET/이하 APM)의 부대행사로 진행된 ‘탤런트 미팅 인 부산’(TALENT MEETING IN BUSAN)>(이하 탤런트 미팅)을 위해서다.

아시아 유망 감독이나 제작자들이 공동 제작자나 투자자를 만날 수 있는 만남의 장이었던 부산 프로모션 플랜(PUSAN PROMOTION PLAN/PPP)이 올해부터 APM으로 다시 태어났다. 그리고 올해 처음으로 한국 배우의 해외진출을 도모하기 위한 행사로 탤런트 미팅을 개최해 글로벌 에이전시 UAM(UNITED ASIA MANAGEMENT)과 아시아 각국의 감독, 프로듀서들과 관계자들이 직접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다. 지난 6월 BIFF와 MOU를 맺은 UAM은 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고 해외 관련 업무를 진행하기 위해 SM, YG, JYP, 스타제이 엔터테인먼트, AM 엔터테인먼트, 키이스트가 공동 출자한 법인이다. 각 회사별로 테이블이 마련되어 있었으나 이에 구애받지 않고 즉석에서 공동 테이블을 만든 UAM 관계자들은 부지런히 명함과 제안서를 주고받으며 열띤 대화를 이어갔다. 오늘 밤 9시 반 부산 웨스틴 조선호텔에서는 좀 더 편안한 분위기에서 자연스러운 대화를 나누는 네트워킹 파티도 열릴 예정이다.

글. 부산=김희주 기자 fifteen@
사진. 부산=이진혁 eleve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