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2011│[미리보기] <나쁜 의도>, 소녀의 환상동화


, 소녀의 환상동화" />
브리핑: 게릴라군의 도심 공격이 기승을 부리던 1982년의 페루에도 소녀들은 있었다. 그러나 부유한 소녀들에게 국가의 위기는 중요한 사안이 아니며, 페루 독립의 위인들을 동경하는 여덟 살 카예타나에게도 달리 심각한 고민거리가 많다. 그 중에서도 그녀가 가장 걱정하는 것은 엄마가 동생을 임신 했다는 사실인데, ”두개의 태양이 한 하늘에 빛날 수 없다“는 경구에 도취된 카예타나는 아기가 태어나면 자신이 죽게 될 것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힌다. 너무나 큰 슬픔에 빠진 카예타나는 자꾸만 어른들의 눈에 엇나가는 아이가 되고, 그녀는 의도와 달리 점점 나쁜 아이가 되어 간다.

관람 포인트: 나라의 식민역사와 내전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한꺼번에 다루면서도 는 결코 심각하게 가라앉지 않는다. 여성 감독인 로사리오 가르시아 몬테로는 순진하면서도 모순적인 어린 여자아이의 심리를 완벽하게 묘사하고 있으며, 아이의 마음과 어두운 현실이 빚어내는 엉뚱한 에너지를 독특한 유머로 담아낸다. 특히 그로테스크하게 귀여운 효과들과 뻔뻔하게 진지한 환상들은 자유로운 상상력이 돋보이는 장면들로, 덕분에 영화는 페루의 역사적 특수성과 별개로 이야기를 소구할 수 있는 힘을 얻는다.

나쁜 의도든, 좋은 의도든 결국은 카예타나의 편이 되어줄 지수 ★★★★
의도를 결과가 결정짓는다면, 카예타나는 분명 나쁜 아이다. 그러나 조금 더 이해하고, 조금 더 들여다보면 거기 진짜 의도가 있다. 그것을 읽는 순간을 우리는 소녀의 영혼과 포옹에 성공한다.

사진제공. 부산국제영화제

글. 윤희성 nine@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