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한석규(왼쪽부터), 허진호 감독, 최민식이 27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한석규(왼쪽부터), 허진호 감독, 최민식이 27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명배우’ 최민식과 한석규가 한 작품에서 만났다. 영화 ‘쉬리’ 이후 20년 만이다. “우린 성향, 체질 다 다른데 ‘연기’라는 같은 꿈을 꾸고 있다”는 두 사람. 이들은 가장 높은 지위에 있는 세종과 가장 낮은 위치인 관노 출신 장영실로 만나 신분의 벽을 허물고 같은 꿈을 향해 나아갔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서다.

27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천문: 하늘에 묻는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최민식, 한석규와 허진호 감독이 참석했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왕으로 손꼽히는 세종(한석규)과 관노로 태어나 종3품 대호군이 된 천재 과학자 장영실 (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허 감독은 “세종과 관련해서는 많은 자료들이 있지만 장영실은 그렇지 않다. 조선 초기, 두 사람은 함께 많은 업적을 이뤄냈다. 신분은 완전히 달랐지만 가장 가까운 친구 사이가 아니었나 싶다. 하지만 장영실은 ‘안여 사건’으로 곤장 80대 형에 처한 이후 모든 기록에서 사라졌다. 세종은 아무리 잘못을 저질렀어도 웬만해선 신하를 버리지 않는 왕이었는데 두 사람 사이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여기서부터 호기심이 생겨 숨겨진 이야기를 상상해 풀어냈다”고 밝혔다.

이 영화는 최민식과 한석규의 만남만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두 사람은 ‘쉬리’ 이후 20년 만에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췄했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로 20년 만에 작품에서 다시 만난 배우 최민식과 한석규./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로 20년 만에 작품에서 다시 만난 배우 최민식과 한석규./ 조준원 기자 wizard333@
최민식은 “한석규와 엊그제 본 것 같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아니 짧진 않다. 오랜만에 만나긴 했다”며 “딴 곳에 한 눈 팔지 않고 이 동네에서 뒹굴다보니 나이를 먹은 후 또 만나서 작품을 하게 됐다. 어찌보면 짠하기도 했고, 보람도 느켰다”고 말했다.

이에 한석규는 “제작보고회 땐 늘 긴장감이 있고 불편했는데 오늘은 전혀 그런게 없다. (최민식과 함께해서) 든든하고 편안하다”며 “최민식 형님과는 ‘쉬리’ 이후 20년 만이고, 허 감독과도 ‘8월의 크리스마스’ 이후 20년이 더 지났다”고 밝혔다.

한석규는”최민식 형님과는 벌써 30년이 됐다. 내가 형님을 처음 본 건 만 19살이 안 됐을 때다. 20살을 전후로 연기라는 같은 꿈을 갖고 시작해서 같은 연기관을 갖고 이렇게 살아왔다. 오래 걸렸지만 늘 한작품에서 만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고 했다.

또한 한석규는 “바람이 있다면 형님과 근 시일내에 같은 작품에서 다시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소망했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서 장영실을 연기한 배우 최민식./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서 장영실을 연기한 배우 최민식./ 조준원 기자 wizard333@
최민식은 ‘천재 과학자’ 장영실을 연기했다. 그는 영화에 출연한 이유로 “세종과 장영실이 업적을 이루기까지 두 사람의 인간 관계가 내 관심사였다”고 밝혔다.

한석규는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이후 다시 한 번 세종대왕으로 분했다. 그는 “이번이 두 번째다. 연기하면서 이런 경우가 드물 텐데 어쨌든 기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영실과 세종은 파트너이자 동반자다. 영화 포스터에 ‘두 천재’라고 소개됐는데, 천재 맞다. 내 생각엔 엉뚱할 정도로 풍부한 상상력을 가진 사람이 천재다. 장영실과 세종은 엄청난 상상력의 소유자들”이라고 했다.

그는 또 “최민식 형님과 나도 현실에선 엉뚱하다. 우리 두 사람이 나누는 대화를 보면 다들 그렇게 느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서 세종대왕으로 분한 배우 한석규./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서 세종대왕으로 분한 배우 한석규./ 조준원 기자 wizard333@
한석규는 영화 속 장영실과 세종대왕이 자신과 최민식의 관계와 비슷하다고 강조했다. 한석규는 “후배 조진웅이 최민식은 불, 한석규는 물이라고 하더라. 형님과 나는 성향, 체질 모두 다 다른데 꿈은 같다. 이게 중요한 것”며 “장영실과 세종대왕도 마찬가지다. 신분부터 성향까지 완전 다른 사람인데 같은 꿈을 꾼다. 서로를 존경하고 인정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동국대 연극영화과 선·후배 사이다. 오랜시간 인연을 이어온 만큼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 제작보고회 사회를 맡은 박경림이 “두 사람은 정말 베스트 프렌드 같다”고 하자 한석규는 “그런 말 하지 마라. 선배님께 빠따 맞는다”고 농담했다. 또한 한석규가 다소 답변을 길게 늘어놓자 최민식은 연신 ‘길다’고 투덜댔다. 시종 서로를 칭찬하고 고마워 해 훈훈함을 안겼다.

최민식은 1990년대 힘들었던 시절 한석규가 자신을 영화계로 이끌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자 한석규는 “이런 자리에서 고맙다는 표현은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형님은 정말 좋은 사람이다. 늘 굿 맨(good man)”이라고 치켜 세웠다.

최민식은 “한석규와는 20대부터 서로가 서로를 지켜봤다. 누군가는 슬럼프에 빠졌고, 누군가는 잘 나갈 때도 있었다. 그런데 그런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이 바닥에서 꾸준하게 하고 있구나’ 싶었는데 그게 5, 6년이 아니라 10년, 20년 넘어가니 그게 그렇게 감동적이다”라고 덧붙였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는 최민식과 한석규 외에도 신구, 김홍파, 허준호, 김태우, 오광록, 김원해, 임원희, 박성훈, 전여빈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관객들에게 ‘연기 종합 선물세트’를 안길 예정이다.

오는 12월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