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디즈니 애니메이션 영화 ‘겨울왕국2’의 크리스 벅 감독(왼쪽부터), 이현민 슈퍼바이저, 제니퍼 리 감독, 피터 델 베코 프로듀서가 25일 서울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내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서예진 기자@yejin@
디즈니 애니메이션 영화 ‘겨울왕국2’의 크리스 벅 감독(왼쪽부터), 이현민 슈퍼바이저, 제니퍼 리 감독, 피터 델 베코 프로듀서가 25일 서울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내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서예진 기자@yejin@


“선악의 대결 구도는 기존에 많이 봐왔던 것입니다. 우리는 다른 스토리텔링을 하고 싶었고 두 여성 캐릭터는 싸워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없애고 싶었죠. 자매가 합심해서 도전하고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모습, 그리고 사랑의 복잡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어요.”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영화 ‘겨울왕국2’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제니퍼 리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이 자리에는 제니퍼 리 감독을 비롯해 크리스 벅 감독, 피터 델 베코 프로듀서, 이현민 슈퍼바이저가 참석했다.

애니메이션 영화 ‘겨울왕국2’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애니메이션 영화 ‘겨울왕국2’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니퍼 리 감독은 “엘사가 전 세계적인 사랑을 얻는 걸 보면서 여성 캐릭터의 힘으로도 영화가 진행될 수 있다는 확신을 얻었다”면서도 “공감을 자아낼 수 있어야 하고 보편적 감정을 불러일으켜야 하는 캐릭터가 중요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캐릭터의 성격이나 표현을 통해 여성 캐릭터의 콘셉트가 바뀌어야 하지 않나 생각했다. 이 스토리는 시대와도 맞물린 것 같다”고 덧붙였다.

더 커진 스케일로 돌아온 ‘겨울왕국2’가 전편에 이어 경이로운 기록을 세우고 있다. 국내에서는 개봉 4일 만에 440만 관객을 넘어섰다. 개봉 첫 주 북미에서는 1억2700만 달러(약 1500억원)를, 북미를 제외한 해외 시장에서는 3억520만 달러(약 4135억원)를 벌었다. 이는 애니메이션 영화가 전 세계에서 벌어들인 개봉 첫 주 수입으로 사상 최대 기록이다.

피터 델 베코 프로듀서는 뜨거운 반응에 대해 “‘압도적’이라는 표현을 쓰게 되는데 저희가 느끼기엔 이것이 아주 개인적인 프로젝트였고 많은 시간을 투자해 어떤 이야기를 할지 고민했다. 이제 세상에 나가 반응이 오고있는데 겸허하고 겸손해진다”고 말했다.

‘겨울왕국2’의 크리스 벅 감독(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제니퍼 리 감독, 피터 델 베초 프로듀서, 이현민 슈퍼바이저가 영화 캐릭터들이 그려진 등(燈)을 선물받고 기뻐하고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
‘겨울왕국2’의 크리스 벅 감독(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제니퍼 리 감독, 피터 델 베초 프로듀서, 이현민 슈퍼바이저가 영화 캐릭터들이 그려진 등(燈)을 선물받고 기뻐하고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
크리스 벅 감독은 “1편이 개봉하고 1년 뒤에 2편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며 “캐릭터들이 어떤 사람이 돼가고 있는지, 세상에서 어떤 자리를 차지하고 있을지에 대한 상상력에서 시작했다”고 밝혔다. 제니퍼 리 감독은 “마음속 깊은 곳에서부터 ‘겨울왕국2’를 만들겠다는 생각이 나왔다. 자매들에 대한 애착이 있었고 이들에 대한 얘기가 더 있을 것 같았다. 하나의 완성된 여정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자매의 관계, 자매가 성장하는 모습, 자매의 모험이 자신들의 이야기인 것 같다고 팬들이 이야기해준다”고 인기 비결에 대해 짚었다.

크리스 벅 감독은 처음부터 이번 결말은 정해놓고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안나는 어떤 성격인지에 대해 생각했고 그는 리더였고 보호자였다. 엘사는 자연과 교감하는 능력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각자가 있어야 할 곳에 있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두 캐릭터에 딱 맞는 이야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안나 캐릭터를 담당한 이현민 슈퍼바이저는 “안나도 엄청난 능력자라고 생각한다”며 “엘사가 겉으로 드러나는 마법의 힘을 지녔다면 안나가 가진 초능력은 뛰어난 공감 능력과 사람들을 사랑하고 포용해주는 것이다. 이끄는 리더가 있다면 안나는 밑에서 포용하고 이해해가는 힘을 지녔다”고 설명했다. 또한 “안나가 있기 때문에 엘사가 마음 놓고 마법을 발휘할 수 있다. 그런 점에 중점을 두고 안나 캐릭터를 작업했다”고 밝혔다.

애니메이션 영화 ‘겨울왕국2’ 스틸.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애니메이션 영화 ‘겨울왕국2’ 스틸.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겨울왕국’ 시리즈는 여성과 자매의 이야기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다. 제니퍼 리 감독은 “캐릭터도 인간이고 여성이고 결함이 있다. 진실된 면모를 보여주는 게 중요했다”며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는 시간을 뛰어넘는 메시지를 주는 게 중요하다. 인간적인 캐릭터가 공감을 끌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겨울왕국’ 시리즈의 폭발적 인기를 견인하는 데는 OST도 한몫한다. 이번 영화에는 전편에 이어 음악감독 크리스틴 앤더슨·로버트 로페즈 부부가 작업에 참여했다. 피터 델 베코 프로듀서는 “캐릭터의 상황이 어떤지, 여정은 어떤지 매일 같이 얘기를 나누면서 캐릭터의 관점에서 스토리가 나오게 했다. 거기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을 했고 노래는 시나리오에 영향을, 시나리오는 노래에 다시 영향을 주는 상호적인 관계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스토리에 중점을 둔 노래가 나오는 것이 중요했다. 노래는 가슴이 벅차서 캐릭터를 더 이상 말로 할 수 없을 때 나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화에서는 ‘물도 기억이 있다’는 대사가 나온다. 제니퍼 리 감독은 “엘사의 능력이 어디서 왔을까 생각하면서 더 깊이 들어갔다. 그러면서 물도 기억이 있다는 과학적 근거를 알게 됐다. 너무 아름다운 콘셉트이지 않나. 우리가 마신 물이 바다로 돌아가고 역사를 기억하고 있다는 것이 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엘사가 이와 깊은 연관이 있다고 생각했고 엘사가 가진 힘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됐다. 이 힘은 엘사를 폭력으로 만드는 게 아니라 다른 사람들 도와주고 우리가 어디로 갈 것인지 비전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