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부산 김지원 기자]
남연우 감독(왼쪽부터), 배우 김은영, 테리스 브라운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영화 ‘초미의 관심사’ 야외무대 인사에 참석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남연우 감독(왼쪽부터), 배우 김은영, 테리스 브라운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영화 ‘초미의 관심사’ 야외무대 인사에 참석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래퍼 치타가 배우 김은영으로 또 한 번 데뷔했다. 영화 ‘초미의 관심사’를 통해서다. 특히 김은영의 남자친구인 남연우 감독이 이 영화를 연출해 두 사람의 호흡이 작품에 어떻게 담겼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영화 ‘초미의 관심사’ 야외무대 인사가 진행됐다. 남연우 감독과 배우 김은영(치타), 테리스 브라운이 참석했다.

‘초미의 관심사’는 돈을 들고 사라진 둘째딸을 찾기 위해 각자의 인생 노선을 살고 있던 엄마와 딸이 만나 이태원에서 펼치는 추격전을 그린 영화. 걸걸한 입담과 소름 돋는 친화력을 가진 엄마 역은 조민수가 연기했다. 김은영은 일찍 철이 든 속 깊은 딸 순덕으로 분했다. 이 영화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오픈시네마’ 섹션에 선정됐다.

영화 ‘초미의 관심사’로 스크린에 데뷔하는 배우 김은영.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2
영화 ‘초미의 관심사’로 스크린에 데뷔하는 배우 김은영.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2
김은영은 래퍼 치타가 아니라 이날만은 배우로 참석했다. 김은영은 “세 번째인지 네 번째인지 데뷔를 하게 됐다. 이번엔 배우”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부산영화제 참석은 처음이라는 김은영은 “어제 영화가 상영된 걸 보고 나니 감격스러웠다. 내가 부산 해운대 출신이라 금의환향한 것 같았다”고 기뻐했다. 김은영은 “기준이 없어서 잘하는 건지 잘 몰랐는데 어제 영화를 본 관객들 반응을 보니 못 한 건 아닌 것 같다고 느꼈다”고 이야기했다.

김은영은 가수를 꿈꾸는 순덕을 연기했다. 영화에서 가수로서 활동명은 블루다. 남 감독은 “구수한 이름을 찾고 있었는데 회사 대표님이 순덕을 추천했다. 듣자마자 그 이름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은영은 영화에서 부른 재즈를 짧게 선보여 관객들의 환호도 이끌어냈다.

테리스 브라운은 이태원 토박이 한국인을 연기했다. 영화에서 순덕을 좋아하게 되는 테리스 브라운은 “한국인인데 흑인이라 많은 어려움을 겪었던 친구다. 옆에서 순덕이 많이 힘이 돼줘 좋아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초미의 관심사’를 연출한 남연우 감독.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초미의 관심사’를 연출한 남연우 감독.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의 배경은 이태원이다. 남 감독은 “하루 동안 붙어다니는 영화를 보여주고 싶었다. 그러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공간이 어딜지 고민했다. 내가 이태원에 산지 2년 반 정도 되는데 그 동네가 매일 새롭게 느껴져 이태원으로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남 감독은 “배우가 먼저 캐스팅됐기 때문에 조민수 선배와 김은영이 아이디어를 많이 줬다”고 말했다. 남 감독은 “조민수 선배에게 센 이미지가 있는데 그런 강렬한 모습을 나중에 다르게 보여주면 더 와 닿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초미의 관심사’라는 제목에 대해서는 “초미의 관심을 받고 싶었다”면서도 “영화를 보면 알게 된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남 감독은 배우들에 대해 “김은영이 연기를 이렇게 잘했나, 테리스 브라운은 한국말을 이렇게 잘했나 싶었다”고 칭찬했다. 김은영은 “배우나 남자친구로만 보다가 작품을 하면서 감독으로서 예민함, 아우라를 느끼게 돼 가까이 가지 못하겠더라. 하지만 한 발 멀리서 보니 저렇게 멋있었나 생각했다”고 애정을 표현했다. 또한 조민수에 대해서는 “언니라고 부르는데 엄청 선배이지 않나.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고 감사함을 표현했다.

김은영은 “한마디로 ‘우당탕’하는 영화다. 시원하게 웃을 수도 있고 많은 감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많은 캐릭터도 함께 한다”고 관람을 부탁했다. 테리스 브라운도 “영화를 열린 마음으로 봐달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