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곽시양(왼쪽부터), 김인권, 김명민, 김태훈 감독, 곽경택 감독, 배우 김성철, 이호정, 장지건, 이재욱이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곽시양(왼쪽부터), 김인권, 김명민, 김태훈 감독, 곽경택 감독, 배우 김성철, 이호정, 장지건, 이재욱이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반공영화를 만들겠다는 생각은 처음부터 없었습니다. 오히려 반전(反戰)의 메시지를 많이 담고 있는 이야기입니다.”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이하 ‘장사리’) 언론시사회에서 곽경택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이날 시사회에는 곽 감독과 김태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명민, 김성철, 김인권, 곽시양, 장지건, 이재욱, 이호정이 참석했다. 최민호는 현재 군 복무 중이라 이날 시사회에는 함께하지 못했다.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을 공동연출한 곽경택(왼쪽), 김태훈 감독이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언론시사회에서 영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을 공동연출한 곽경택(왼쪽), 김태훈 감독이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언론시사회에서 영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
‘장사리’는 평균 나이 17세, 훈련기간 2주에 불과한 772명의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의 교란 작전 중 하나인 동해안 장사상륙작전에 투입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곽 감독은 “요즘 특히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를 보면 아버지가 해주시던 말씀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힘으로 독립을 못했고 우리 민족끼리 내란이 일어난 것이 아니라 강대국들의 이데올로기 대립으로 인해 한국전쟁이 일어났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 스스로가 과거의 불행을 기억하지 않고 과거로부터 배우지 못하면 미래도 장담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역사 속에 가려져 있었던 사건을 끄집어내서 재조명하고 상기시켜서 잊지 않게 해보자는 게 영화의 취지였다. 거기에 주안점을 두고 작업했다”고 밝혔다.

전쟁영화지만 러닝타임이 104분으로 비교적 짧다. 곽 감독은 “작지만 단단한 영화로 만들고 싶었다”며 “상륙, 터널 폭파, 퇴각이 전부인 이 이야기에서 관객들이 학도병들에 감정을 이입하도록 하기 위해 많은 드라마를 덜어냈다. 한 사람의 주인공을 따라가는 이야기가 아니라 여러 사람을 봐야 하는 영화이기에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부분은 과감하게 편집했다”고 설명했다.

유격대인 명부대의 리더 이명준 대위 역의 배우 김명민. /서예진 기자 yejin@
유격대인 명부대의 리더 이명준 대위 역의 배우 김명민. /서예진 기자 yejin@
곽 감독은 이미 김 감독이 로케이션, 미술 등 영화 작업을 꽤 진행했을 때 뒤늦게 합류했다고 한다. 그는 “여든여섯이 된 참전용사를 뵌 적 있다. 그 분이 당시 자신들을 어떻게 그렇게 보냈을지 지금도 이해가 안 간다고 하셨다. 이제는 할아버지가 된 젊은 청년, 할아버지가 되지 못하고 희생 당한 용사들을 생각하니 힘들더라도 이 이야기에 참여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공동연출 초반에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이후 잘 풀어나갔고 앞으로도 이런 시스템으로 많은 영화가 만들어질 것 같다고 했다.

김명민은 학도병들을 이끄는 이명준 대위 역을 맡았다. 실존 인물인 이명흠 대위를 모델로 만든 캐릭터다. 김명민은 “사료가 많지 않아 캐릭터를 잡아가는 데 애를 먹었다”며 “실존인물이면서 알려진 바가 거의 없는 인물을 연기한다는 것은 배우로서 부담 됐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대본은 물론 감독님과의 대화를 통해 상상해나갔고 2주간의 훈련, 평균 나이 17세의 학도병을 데리고 전장에 나간 리더로서 사명감, 책임감은 어떨까 생각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한 명의 아이라도 더 살려야겠다는 심정으로 연기했다”고 말했다.

일등상사 류태석 역의 배우 김인권(왼쪽)과 박찬년 중위 역의 배우 곽시양. /서예진 기자 yejin@
일등상사 류태석 역의 배우 김인권(왼쪽)과 박찬년 중위 역의 배우 곽시양. /서예진 기자 yejin@
김인권은 일등상사 류태석 역을 맡았다. 그는 “학도병에 대한 애틋한 마음, 안아주고 싶은 마음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또한 “‘마이웨이’라는 전쟁영화는 군사 훈련을 혹독하게 받고 시작했다. 이번에는 학도병에 대한 마음이 가장 중요했다”고 밝혔다. 박찬년 중위 역을 맡은 곽시영 역시 학도병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군대에서 특급전사도 해봤고 사격도 잘 했다. 그 만큼 자신감이 있었다. 하지만 막상 장사해변에서 촬영해보니 실제였다면 쉽지 않았겠다는 걸 느꼈다. 지금 나는 30대 초반이지만 당시 그들은 평균 17세였다”고 말했다.

영화의 진짜 주인공은 학도병들이다. 학도병 기하륜 역의 김성철은 “평균 나이 17세라는 학도병들을 대표하는 사춘기 소년이다. 삐딱하고 거칠지만 속은 여린, 소년의 모습으로 전쟁에 참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영화에서 또래인 분대장 최성필(최민호 분)과 처음에는 사사건건 부딪히지만 나중에는 전우애가 싹트게 된다. 김성철은 “실제로도 민호 씨와 많이 티격태격했다”며 “민호 씨가 내 캐릭터를 만들어주기 위해 괜히 놀렸던 것 같다. 도움이 많이 됐고 지금도 잘 지낸다는 안부를 자주 전해준다. ‘장사리’를 통해 전우를 얻은 기분”이라고 자랑했다.

학도병을 연기한 배우 김성철(왼쪽부터), 이재욱, 이호정, 장지건. /서예진 기자 yejin@
학도병을 연기한 배우 김성철(왼쪽부터), 이재욱, 이호정, 장지건. /서예진 기자 yejin@
학도병 이개태 역을 맡은 배우 이재욱은 “학도병 역을 맡은 배우들은 장사리에 직접 다녀왔다. 학도병의 이름, 학도병을 태우고 장사리에 상륙하도록 했던 배인 문선호 등을 보면서 다들 말을 못했다”고 말했다. 학도병 국만득 역을 맡은 배우 장지건 역시 “장사해변에 직접 가니 마음이 뭉클했다. 이후에 촬영할 때는 학도병들의 심정이 더 와 닿았다”며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학도병 문종녀 역의 배우 이호정은 “전투신을 찍을 때마다 참전용사를 떠올리게 됐다. 촬영현장은 안전조치가 되어 있음에도 위험한 순간이 많았다. 어린 나이에 실제 전장에 투입됐을 학도병을 생각하니 뭉클하고 존경심이 들었다”고 말했다.

배우들은 9월 초, 영덕에서 열린 전승기념식에 참석했다. 김명민은 “참전용사들, 유가족들이 생전에 이 이야기가 영화로 만들어져 세상에 알려진다는 데 좋아하시고 감사해했다”며 “저희 모두가 이 영화에 참여할 때 사명감을 느꼈다. 잊혀진, 아니 몰랐던 역사를 많은 분들이 아셨으면 좋겠고 아셨던 분들은 기억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