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송강호가 ‘택시운전사’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제작 더 램프) 제작보고회가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송강호·유해진·류준열·장훈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송강호는 “처음에는 거절했다”는 MC 박경림의 말에 “그건 사실이다. 너무 아픈 현대사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마음의 부담감이랄까. 나쁜 부담감은 아니었다. 좋은 부담감이었는데, 큰 역사의 부분을 감당할 수 있을까? 라는 두려움이 있었다. 건강한 부담감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변호인’도 마찬가지였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이 얘기가 내 마음 속에서 떠나지 않았다. 점점 더 커졌다. 이 얘기를 힘들겠지만 이 뜨거움과 열정, 열망을 많은 분들과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고 덧붙였다.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배경으로 하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다. ‘의형제’, ‘고지전’을 연출한 장훈 감독의 작품이다. 오는 8월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