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옥자 안서현
옥자 안서현


넷플릭스(Netflix)가 봉준호 감독과 함께 제작한 영화 ‘옥자'(감독 봉준호, 제작 플랜B)의 극장 배급사로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NEW)를 선정했다.

이번 협력으로, 한국 영화 관객들은 오는 6월로 개봉을 앞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인 ‘옥자’를 극장에서도 만나볼 수 있게됐다.

‘옥자’는 뛰어난 완성도와 독창적 작품 세계관, 그 안에 녹아있는 고유의 한국적인 정서로 전세계 영화 팬들을 사로잡아온 봉준호 감독이 ‘설국열차’ 이후 4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인터넷 스트리밍 부문의 글로벌 선도 기업인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영화로 제작된 ‘옥자’는 올 여름 전세계 190 여개 국가의 9,300만 넷플릭스 가입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넷플릭스는 그간 영화 팬들이 기다려온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를 더 많은 한국 팬들에게 선보이기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해왔다. 이번 NEW와의 협력은 이러한 한국 영화 팬들의 관심과 애정에 보답하고 ‘옥자’를 즐길 수 있는 저변을 넓히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미자(안서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어느 날 가족과 같은 옥자가 사라지자 미자는 필사적으로 옥자를 찾아 헤매며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달 28일에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1백만뷰에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