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준성 감독이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루시드드림’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김준성 감독이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루시드드림’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김준성 감독이 박유천의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는 영화 ‘루시드 드림’(감독 김준성, 제작 로드픽쳐스) 언론시사회가 고수·설경구·강혜정·김준성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앞서 논란을 샀던 박유천의 분량은 줄어들지 않고 그대로 나왔다. 극 중 박유천은 대호(고수)의 꿈속에 나타난 의문의 남자 디스맨 역을 맡았다.

김준성 감독은 박유천 분량에 대해 “루시드 드림에서 디스맨은 꿈 마니아 사이에서는 재미있는 캐릭터다”라면서 “디스맨은 루시드 드림과 공유몽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필요했다. 매개체 역할을 박유천이 잘 해줬고, (극에) 잘 녹아 들어서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루시드 드림’은 대기업 비리 고발 전문 기자 대호(고수)가 3년 전 계획적으로 납치된 아들을 찾기 위해 ‘루시드 드림’을 이용, 감춰진 기억 속에서 단서를 찾아 범인을 쫓는 기억추적 SF 스릴러다.

‘자각몽’이라 알려진 ‘루시드 드림’은 꿈을 꾸는 중에 꿈이라는 사실을 깨닫거나, 처음부터 꿈이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거나 혹은 애초에 꿈을 꾸는 사람이 꿈을 컨트롤하는 것 등을 일컫는다. 오는 22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