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도
군도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이하 ‘군도’)가 폭발적인 흥행세를 보이고 있다.

28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군도’는 26일 86만834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올해 개봉 영화 중 일일 최다 관객 스코어를 기록했다. 지난 27일에는 77만8026명을 불러모아 주말 이틀 간 무려 164만6561명의 관객수를 기록했다.

이로써 ‘군도’는 누적관객수 309만7852명으로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개봉 5일만에 300만명을 돌파한 것. 특히 극장가 상업영화 중 주말 좌석점유율 65.3%(토), 60.2%(일)의 압도적인 수치로 1위를 차지, 관객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얻고 있다.

앞서 ‘군도’는 지난 25일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올 개봉작 중 ‘최단 100만 돌파’라는 진기록을 세운 바 있다. 이는 역대 영화 중 36시간 만에 100만 돌파한 ‘은밀하게 위대하게’를 잇는 기록. ‘설국열차’와 동일한 속도다. 하지만 ‘군도’의 흥행 기록이 놀라운 점은 순수 평일에 올린 기록이란 점이다.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개봉 2일째가 공휴일이었다.

‘군도’는 지난 23일 개봉 첫 날 1,250개 상영관에서 6,252회 상영돼 55만 1,290명(누적 56만 5,254명)을 불러 모았다. 수요일 개봉이었음에도 좌석 점유율이 46.1%에 달했다. 상영 횟수는 2~10위를 합친 것과 맞먹는다. 모든 면에서 올 여름 최고 기대작다운 위용이다.

특히 역대 최고 오프닝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기존 54만 4,995명으로 가장 높은 오프닝 성적을 지닌 ‘트랜스포머3′를 뛰어 넘었다. 49만 8,158명으로 역대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성적이었던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손 쉽게 넘어섰다.

‘군도’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향한 도적들의 통쾌한 액션 활극. 하정우와 강동원을 비롯해 조진웅, 김성균, 이성민, 이경영, 윤지혜 등 호화 캐스팅은 물론 ‘범죄와의 전쟁’의 윤종빈 감독까지, 최강 라인업으로 개봉 전부터 올 하반기 최고 기대작 중 하나로 손꼽혔다. 뜨거운 기대와 관심을 입증하 듯 개봉 직후부터 엄청난 관객들이 몰리고 있다.

기대가 컸던 만큼 관객들의 반응이 다소 엇갈리고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명불허전 배우들과 감독의 만남은 스크린을 통해 직접 확인하고픈 관객들의 의욕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 하지만 ‘명량’, ‘해적’ 등 블록버스터들이 줄줄이 대기하고 있어 ‘군도’가 흔들림 없는 기세를 이어질 수 있을지도 시선을 모으는 부분이다.

기대 이상의 매서운 흥행속도를 보여주고 있는 ‘군도’가 한국 영화 흥행사를 새로 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 ‘군도’ 포스터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