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2
스파이더맨2


매주 여러 편의 영화가 쏟아지는 극장가. 제각각 자신만의 매력을 어필하며 대중을 유혹하고 있다. 이곳은 전쟁터다. 그렇다고 모든 영화를 다 볼 수도 없고, 어떤 영화를 봐야 할지도 모르겠다. 발걸음을 어느 쪽으로 향해야 할지 참 난감하다. 그래서 예매율과 신규 개봉작을 중심으로 요주의 극장전(戰)을 들여다봤다.

# 전국에 거미줄은 얼마나 두꺼울까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가 개봉됐다. 개봉 첫 날 20만에 가까운 흥행 성적으로 기대에 부응했다. 물론 전편(약 27만)의 기록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세월호 참사라는 현 시국을 생각하면 만족스러운 기록이다. 24일 오전 9시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는 61.3%의 예매율을 기록 중이다. 예매 관객 수는 약 12만 명. 거미인간이 얼마나 ‘어메이징’한 흥행 기록을 남길지 관심이 모아진다. 개봉 첫 날 상영 횟수는 5,469회. 주말 3일 동안 2만 회에 가까운 상영 횟수가 예상된다. 좌석 점유율이 뒷받침된다면 주말 3일 동안 100만 관객은 손쉬울 것으로 보인다. 당초 30일 개봉에서 23일로 한 주 앞당긴 개봉은 아무리 생각해도 탁월했다. 괜히 ‘역린’, ‘표적’ 등 한국 영화와 맞붙을 필요가 없었다.

# 2위부터는 그들만의 싸움
방황하는 칼날, 한공주
방황하는 칼날, 한공주
사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를 제외하고, 나머지 영화들의 흥행은 그다지 눈에 띄지 않는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 vs ‘기타 9편’이 10위권 내에 자리하고 있는 형국이다. 예매율 순위도 크게 다르지 않다.

그 중 ‘방황하는 칼날’은 여러 악재 속에서도 끈질기게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23일까지 85만. 이번 주말 어떻게든 100만 관객을 노려보겠으나 거미줄을 뚫기가 여간 쉽지 않다. 예매율 수치가 큰 의미는 없지만, 어찌됐던 ‘방황하는 칼날’의 예매율은 1.0%로 11위에 올라 있다. 지금까지 그래왔듯, 낮은 예매율에도 박스오피스 순위에선 항상 상위권에 있었다는 기억을 이어가고 싶은 마음이 매우매우 클 게다.

작은 영화의 저력을 유감없이 발휘 중인 ‘한공주’의 선전도 기대해 볼만하다. 23일까지 8만 7,000여 관객을 모은 ‘한공주’는 이번 주말 10만 돌파를 노린다. 상영관 수나 상영 횟수가 크게 늘진 않겠지만, 확실한 건 ‘한공주’는 입소문을 탈 영화란 사실이다.

#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를 제외한 신규 개봉작은 어디에 있나요?
천재 강아지 미스터 피바디
천재 강아지 미스터 피바디
예매율 순위에서 2~3위는 30일 개봉될 ‘역린’(21.2%)과 ‘표적’(3.0%)이다. 그리고 4위에 애니메이션 ‘천재 강아지 미스터 피바디’가 2.4%로 자리 잡고 있다. ‘슈렉’ ‘드래곤 길들이기’, ‘쿵푸팬더’ 등을 쏟아냈던 드림웍스 작품임에도 관심이 신통찮다. 북미에서 흥행 수익 1억 달러 이상을 기록했다. 로튼토마토에서 신선도 지수 78%일 정도로 평가도 좋다. 이상하리만큼 국내 대중의 반응은 미지근하다. 한 때 드림웍스였지만, 이제는 ‘겨울왕국’을 내세운 디즈니가 대세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